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비틀

때로 뾰족한 시각도 필요합니다_ 우리 삶과 문화예술교육을 둘러싼 이슈에 대한 의견과 관점을 나눕니다.

예술교육의 미래 아젠다를 제안합니다

예술교육의 미래 아젠다를 제안합니다   우리 부부가 경험한 제2차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는 아름답고 격조 높은 교육적 경험이었습니다. 문화예술교육계의 세계적인 지도자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었던 것 역시 우리에게는 큰 소득이었습니다. 공동주체 기관인 유네스코와 한국정부는 대회를 성공적으로 이끌었고 참가자들에게 인상적인 경험을 남겨주었습니다.   특히 대회에 참여한 수많은 국가들의 다양한 욕구와 발전 가능성에 감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서울 아젠다’ 채택은 매우 뜻 깊은 성과였습니다. 제 1차 대회 이후 4년 만에 서울에서 2차 대회가 열렸고, 4년 후에 제3차 대회가 지속적으로 열리게 된다는 사실은

학교 밖으로 예술교육을 확대해야 한다

학교 밖으로 예술교육을 확대해야 한다 ‘예술은 사회성을, 교육은 창의성을’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서울대회는 리스본에서 개최된 1차대회를 통해 얻어진 문화예술교육 로드맵을 바탕으로 보다 실천적인 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이를 위해 5번의 기조발제와 3번의 패널토론, 그리고 주제별 25개 분과회의가 이루어지며 고위급 원탁회의와 국제NGO포럼 등 4차례의 특별회의도 함께 개최된다. 개막 첫날인 5월25일에 열린 첫 번째 패널토론은 ‘로드맵 실행전략 수립’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서울 어젠다’ 초안으로 작성된 ‘예술교육 발전목표’ 발표   먼저 본격적인 발표에 앞서 이번 대회 전체 진행을 맡은 죠지 푸생 유네스코 창조사업과장은 1차대회에서 이루었던

예술교육 분야의 실천과 경험 공유를 위한 소통창구로써의 실질적인 논의

예술교육 분야의 실천과 경험 공유를 위한 소통창구로써의 실질적인 논의 ‘역량개발’에 초점을 맞춘 대회 3일차 분과회의는 예술교육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한 현실적 방안 수립을 목표로 3개 섹션에서 7가지 주제로 진행됐다. ‘예술교육 정보의 소통과 공유’ 섹션에서는 예술교육 분야의 실천과 경험 공유를 위한 소통창구로써의 글로서리와 옵저버토리의 당면과제와 해결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좌장 사무엘 레옹(Samuel Leong)의 진행으로 ‘예술교육 옵저버토리와 유네스코 석좌교수제의 도전과 미래’를 주제로 열린 워크숍에서는 한국에서 시범 운영 중인 아태지역 예술교육 옵저버토리(허브 사이트) 네트워크에 대한 현황을 발표해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석좌교수제, 창의성과

예술교육을 통한 ‘문화 간 화해’ 이끌어낼 수 있는 해법 모색

예술교육을 통한 ‘문화 간 화해’ 이끌어낼 수 있는 해법 모색   2010년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 문화간 화해의 해’이다. ‘세계 문화 간 화해의 해’의 목표는 많은 관계자의 참여 속에 지역, 국가, 세계적 차원의 정책 입안을 토대로 문화 간 화합을 이끌어내는 것이다. 문화의 다양성과 문화 간 이해를 알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유네스코가 마련한 이번 특별회의는 예술교육을 통해 어떻게 ‘문화 간 화해’와 평화의 문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지를 모색하는 시간이 됐다. 무엇보다 이번 회의 목적은 평화를 구축하는 최고의 도구로서 문화 간 대화와 교류를 위한

경제 관점에서 본 예술교육의 중요성과 가치평가

경제 관점에서 본 예술교육의 중요성과 가치평가  경제발전과 교육이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음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대회 2일차 분과회의로 개최된 워크숍 ‘경제와 예술교육’에서는 좌장 리트바 미첼(Ritva Mitchell)의 진행으로 경제학자인 동덕여대 최병서 교수와 서울디지털대 김용주 교수 순으로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으로서의 예술교육과 창의력, 문화예술교육의 비시장 가치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이날 토의는 경제학자와 예술인들의 팽팽한 시각 차이를 엿볼 수 있는 자리였다.   미국에서 불거진 금융위기가 전세계적으로 퍼져나가면서 경기침체라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에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는 문화와 예술을 통한 위기 극복이라는 주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