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싹틀

잠시 멈추고 머리를 식혀봅니다_ 우리의 일상과 현장에 영감을 주는 사례와 시도를 소개합니다.

소음에 리듬을 더하면

예술과 놀이

음악으로 노는 방법은 많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음악놀이터를 만든다면 어떤 소리와 악기들로 채워보고 싶은가요? 살면서 언젠가 한 번은 연주해본 기타, 누군가가 부르는 노래, 양손을 이용해 공간을 가득 채우는 피아노, 쿵쾅쿵쾅 드럼, 통통 퍼커션 등이 떠오르죠. 맞아요. 오래전부터 인류와 조화롭게 발전한 악기들이기에 친숙하고 듣기에도 안정적입니다. 하지만 오늘은 생뚱맞게도 ‘생활 소음’을 갖고 음악놀이터를 채우는 사람들을 만나보려고 합니다. ‘생활 소음’을 떠올리면 소음이라는 단어 때문인지 조금은 꺼려집니다. 그리고 그 소리 역시 처음 들으면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오히려 싫어할지도 몰라요. 하지만 생활 소음에도 분명 음이

개인의 취향? 우리의 취향!

예술 취향 공동체

개인의 취향? 우리의 취향! 예술 취향 공동체 일과 여가의 균형이 대두되는 요즘, 많은 사람들이 개인의 취향을 이야기하고 취미생활을 함께 즐기는 ‘취향 공동체’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여가를 위한 취미, 삶에 대한 사색과 공부를 ‘혼자’가 아닌 ‘함께’ 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남의 집 거실에서 보내는 하루 ‘남의 집 프로젝트’는 타인의 집에 초대되어 집주인의 취향을 나누는 낯선 이들의 커뮤니티입니다. 지난 해 1월부터 시작하여 현재 60회 이상 진행된 이 프로젝트는 집주인의 관심사를 주제로 온라인 플랫폼에 프로젝트를 등록하면, 취향을 함께 나누고 싶은 사람들이 신청합니다. 남의 집

전환의 삶, 야생의 교육

인문과 교육

『선망국의 시간』(조한혜정, 사이행성, 2018) 『미래, 교육을 묻다』(정광필, 살림터, 2018) “당신은 지금 어떤 시간을 살아가고 있나요?” 문화인류학자 조한혜정의 신작 『선망국의 시간』 표지에는 위의 구절이 인쇄되어 있다. 지금·여기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위의 질문에 진지하게 자문자답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모두 물리적인 시간과 생리적인 연명을 넘어, 무엇이 의미를 생성하는 진짜 삶인지에 대해 깊이 성찰하며 살아가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나를 위한 시간조차 소비사회의 주체로서 쇼핑하는 데 소진하고 있으며, 유명 셀럽들의 자기계발 서적 따위를 탐독하며 각종 스펙 쌓기에 탕진하며 보내고 있다. 어쩌면

함께 소비하는 작고 열린 네트워크

공유와 순환

얼마 전 한국에서 대학 졸업 후 미국으로 가 일을 하는 친구에게서 두 달 동안 디자인 일을 하기 위해 곧 한국에 온다고 연락이 왔다. 오랜만에 귀국하는 친구에게 숙소 정보와 코워킹( coworking)이 가능한 곳을 알려주려 했더니, 이미 예약을 끝냈다고 했다. 어떻게 했는지 궁금해 물어봤다. 숙소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두 달 예약했고, 코워킹 공간은 안테나에서 운영하는 아츠스테이에 머물 거라 했다. 에어비앤비 공동 창업자 조 게비아(Joe Gebbia)는 자신의 아파트 월세를 벌기 위해 고민하다가 샌프란시스코에서 대규모 디자인 컨퍼런스가 열릴 때마다 숙소를 구할 수 없는 많은 사람이

점심엔 문화 도시락 저녁엔 예술 한 잔

워라밸 시대, 변화하는 문화예술

점심엔 문화 도시락 저녁엔 예술 한 잔 워라밸 시대, 변화하는 문화예술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서 워라밸, 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가치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공연장, 미술관 등 문화예술기관도 더 많은 시민이 예술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추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바쁜 현대인을 위해 점심시간이나 퇴근 후 참여할 수 있는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소개합니다. 퇴근 후 예술 파티! 미술관은 작품을 ‘감상’만 하는 곳이란 편견을 버리세요. 최근 많은 미술관이 전시 외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객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에서는 매월 둘째

숲과 함께, 자연과 더불어

나무를 헤아리는 예술

숲과 함께, 자연과 더불어 나무를 헤아리는 예술 지구온난화는 인류의 생존기반에 가장 중요한 환경 문제 중 하나입니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매년 나무를 심고 있지만 동시에 개발을 위해 계속해서 산림을 파괴합니다. 나무를 활용한 예술 활동을 통해 자연과 공생하며 살아가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버려진 나무에 숨을 불어 넣다 네덜란드 디자이너 피트 하인 이크(Piet Hein Eek)는 버려진 나무를 이용하여 가구를 만드는 ‘조각 목재 캐비닛(Scrapwood Cabinet)’ 작업으로 디자인 업계에서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전통주택이 철거될 때 버려진 목재 조각들을 다듬고 재배열하여 가구를 만듭니다. 전통적인 소재를 이용해 다채로운

‘둠칫 두둠칫’ 흥 돋는 음악놀이터!

예술과 놀이

우리에게 스마트폰은 무엇일까요? 누구에게는 사무실이 되고, 대화창이 되기도 하고, 사진기나 뮤직 플레이어가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누군가에게는 음악 놀이터이자 근사한 스튜디오가 되기도 합니다. 스마트폰의 많은 기능이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가장 큰 장점은 손바닥만 한 기계 안에 여러 기능이 모두 들어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 작은 크기에 카메라, 마이크, 터치 키보드, 컴퓨터의 기능이 아쉽지 않게 들어있으면서도 휴대가 편리합니다. 게다가 그 작은 디바이스로 꽤 근사한 결과물을 만들 수 있어 수많은 교육현장과 창작활동에 쓰이기도 합니다. 이 글을 읽고 계신 분 중에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예술가를 위한 안전가옥

유럽 유휴공간 문화재생 사례

예술가를 위한 안전가옥 유럽 유휴공간 문화재생 사례 과거 산업 시설이었던 건물이 예술가들의 창작 공간으로 변화한 사례는 더이상 낯설지 않습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쓸모를 다한 공간이 예술가에게는 새로운 자극과 창작의 터전이 되기도 합니다. 예술창작을 지원하고, 예술가와 지역 사회를 연결하는 유럽 문화예술 공간을 소개합니다. 맥주 공장에서 ‘문화 양조장’으로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쿨투어 브라우어라이(Kultur Brauerie)는1878년에 설립된 양조장입니다. 7,560여 평에 20여 개 건물이 집합해 있는 이 공간은 한때 전 세계적으로 가장 규모가 큰 맥주 공장이었습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동독 정부로 소유가 변경되었으나, 1967년 맥주

쓰레기가 예술이 될수 있다고?

재활용 예술활동

쓰레기가 예술이 될 수 있다고? 재활용 예술활동 ‘제5차 전국 폐기물 통계조사’에 따르면 국민 1인당 하루에 버리는 쓰레기양은 929.9g이라고 합니다. 중국이 재활용 폐기물 수입을 중단하면서 재활용 쓰레기에 대한 문제가 전 세계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쓰레기를 줄이고 환경을 생각하는 재활용 예술 활동을 살펴보았습니다. 버려진 것에서 발견하는 아름다움 체코의 조각가 베로니카 리히터바(Veronika Richterva)는 2004년부터 페트병을 이용하여 다양하고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는 변형이 쉬운 플라스틱 성질을 이용하여 자르거나, 가열하여 구부리는 등 새로운 조립 방식으로 커다란 설치미술과 실내조명기구 등의 예술작품을 만듭니다. 리히터바는 그래픽 디자이너인

회복과 치유를 향한 걸음

난민의 삶을 보듬는 예술

회복과 치유를 향한 걸음 난민의 삶을 보듬는 예술 국경을 넘는 순간 자유, 건강, 교육 등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받을 수 없는 난민의 삶. 전쟁, 테러, 재난 등의 이유로 고향을 떠나야만 했던 난민 문제는 국제사회가 함께 해결해야 할 이슈 중 하나입니다. 이들의 상처와 상실을 치유하는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살펴봤습니다. 자타리 프로젝트 유엔난민기구는 2013년부터 시리아 주변 국가인 요르단에 자타리(Zaatari)와 아즈락(Azraq) 난민캠프에서 공공 벽화 및 예술교육 워크숍 ‘자타리 프로젝트(Za’atari Proejct)’를 진행해왔습니다. 난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예술가, 교육자, 시민 단체 등이 프로젝트에 함께 하였습니다. 시리아와

숲으로! 바다로!

교실 밖 문화예술교육 사례

숲으로! 바다로! 교실 밖 문화예술교육 사례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계절 익숙한 교실을 나서면 새로운 장소에서 발견하는 수많은 소재가 문화예술교육에 또 다른 자극과 영감을 줍니다. 다양한 예술교육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독자 여러분이 보내주신 교실 밖 문화예술교육 활동을 소개합니다. 이 글은 지난 7월 3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 ‘예술교육 탐구생활 독자 참여 이벤트’ 선정작을 재구성하였습니다. 숲길 거닐며 글을 짓다 인문동아리 학생들과 선생님은 상당산성 길을 탐방하며 글쓰기로 한 해를 계획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야외 수업에서 간식은 빼놓을 수 없죠! 중요한 것은 아이들에게 메뉴의 선택권을 주는 것. 아이들의

‘버려진 곳’에서 예술놀이터로 변신

국내 유휴공간 문화재생 사례

‘버려진 곳’에서 예술놀이터로 변신 국내 유휴공간 문화재생 사례 우리 사회에 많은 공간이 사회적, 역사적 맥락 속 여러 가지 이유로 문을 닫습니다. 방치된 유휴공간에 문화예술을 더해 새로운 삶을 불어넣는 ‘문화재생’ 사례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용도를 다하여 옛 것이 된 장소를 지역주민의 소통과 놀이의 장으로 재생시킨 국내 문화예술 공간을 소개합니다. 주민들의 사랑방이 된 양곡 창고 일제 강점기에 양곡수탈 중심지였던 완주의 양곡 창고. 2018년 3월, 삼례문화예술촌으로 재개관한 이 양곡 창고는 다양한 스펙트럼의 작가와 미술장르를 선보이는 지역 문화예술공간으로 재탄생했습니다. ‘모모미술관’, 체험형 영상관 ‘디지털체험관’, 공연과 영화

빛이 그려낸 세계

햇빛과 태양열을 활용한 문화예술

빛이 그려낸 세계 햇빛과 태양열을 활용한 문화예술 이열치열(以熱治熱)‘열은 열로 다스린다.’는 말이 있습니다. 뙤약볕이 내리쬐는 날은 더위로 힘들 수도 있지만, 이런 날에만 탄생하는 예술이 있습니다. 오늘 같은 날, 더위를 예술로 즐겁게 다스려보세요! 햇빛이 그려 주는 그림 감광이란 물질이 햇빛 또는 자외선을 받으면서 화학 반응을 일으키는 것을 말합니다. 감광지 위에 사물이나 나뭇잎 등을 올려놓고, 햇빛에 노출한 뒤, 흐르는 물에 씻어 말리면 재미있는 청사진이 만들어집니다. 사진작가 크리스 맥카우(Chris McCaw)도 햇빛의 감광을 이용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일출 촬영 도중 우연히 강렬한 태양

시원한 예술로 퐁당!

물과 예술의 만남

시원한 예술로 퐁당! 물과 예술의 만남 다가오는 여름, 시원하게 보낼 계획을 세우고 계신가요? 물과 예술의 만남은 시원함을 넘어 일상의 공간을 특별하게 만듭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물을 활용한 예술을 만나보세요. 비 오는 날에는 밖으로! 비가 많이 오기로 유명한 도시 시애틀. 예술가 페레그린 처치(Peregrine Church)는 비 오는 날을 더 재미있게 즐길 방법을 고민합니다. 그렇게 시작된 레인웍스(Rainworks) 캠페인! 시애틀 곳곳에는 비가 올 때만 볼 수 있는 메시지와 그림들이 숨어있습니다. 원하는 메시지나 그림을 스텐실로 만들어 바닥을 덮고 초소수성 스프레이를 그 위에 뿌리면 스프레이로 코팅된

도시를 변화시키는 예술가의 지혜

도심 속 예술가의 사회참여적 예술활동

도시를 변화시키는 예술가의 지혜 도심 속 예술가의 사회참여적 예술활동 시대와 문화에 따라 예술가의 사회적 지위와 역할은 변화하였습니다. 예술가들은 전통적인 예술 영역에서 벗어나 작업실에서 거리로, 개인에서 공동체로 예술 영역을 확장합니다. 오늘날의 예술가는 경제, 정치, 문화 등 우리의 삶과 가치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하게 만듭니다. 지속 가능한 사회를 위해 도시를 돌보고, 지구촌 공동체를 이루는 예술가들의 활동을 소개합니다. 주민의 시작으로 수 놓은 지도 도시환경 속 사람들의 생활을 연구하고 맵핑하는 예술가 리즈 쿠에네크(Liz Kueneke). 그의 작업 어반 패브릭(Urban Fabric)은 모로코, 에콰도르, 인도, 스페인, 미국

젠더의 경계를 넘어 인간으로 교류하는 훈련

젠더감수성과 문화예술교육

2017년 미국 영화계는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폭력을 고발하는 배우들의 미투(#MeToo)로 뜨거웠다. 그보다 먼저 2016년, 이미 한국 온라인상에서는 ‘#00계_내_성폭력’ 해시태그를 통해 각 분야의 숨겨왔던 성폭력 피해 사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국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성폭력 피해 해시태그 운동이 할리우드의 배우와 영화관계자들의 미투와 만났고, 2018년 텔레비전 뉴스를 통해 검찰 내부의 성추행을 고발한 서지현 검사의 인터뷰에서 정점을 찍었다. 서 검사의 폭로는 예술계, 정치계, 학계 등 분야를 막론한 각계각층의 피해 여성들의 고발로 이어졌고, 언론은 성폭력에 관한 기사를 연일 지면에 실었다. 서 검사와 같이 자신을 드러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