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소식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의 소식을 전합니다

영화, 학교를 만나다

송정아, 권수연|웹진 콘텐츠팀, 기획운영팀<!– | nanaoya@hanmail.net–> 영화는 7차 교육과정에 포함돼 2002년부터 선택과목 또는 특별활동과목으로 가르칠 수 있도록 했으나 전문 인력과 기자재 등이 준비되지 않아 교육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문화관광부는 이를 위해 올해 15억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한국영화학회와 함께 기자재 지원, 교사 인력풀 운영, 교사 연수 등 계획을 수립하였다(2004년 1월 17일 보도자료). 우리는 2004년 3월, 드디어 처음으로 실시된 영화교육이 한 달여 동안 진행되면서 실제로 어떤 식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을까 궁금해 하며 이우고등학교를 찾았다. 따뜻한 햇살이 머리를 간질이는 4월의 어느 오후, 겉옷을 벗어

엎어지기도 쉽고, 고함도 지르고

엎어지기도 쉽고, 고함도 지르고 어린이. 음식을 금세 집어먹고, 몸을 긁고 엎어지기도 쉽고, 넘어질 듯하며 밖으로 쫓아나가고, 고함도 지르고 깡총 뛰어오르는 아이들. 이 작은 인간동물들은 기쁨을 거부하지 않고 세상에서 매일 활개친다. 수치심, 무서움, 신에 대한 두려움, 본능에 대한 불안함, 규칙들의 고리가 그들을 단단히 매달기 전에. 어른이 되고 어느 날 사랑에 빠지면 발바닥에서는 다시 피가 흐르며 어린시절의 찌꺼기가 살아나 그 조그만 야만인이 일어선다. 턱없이 행복하지만 동요하고 서서히 피로하며 때로 발목은 피를 흘리며 슬프다.

미디어교육을 통해 본 문화교육

미디어교육을 통해 본 문화교육 이야기 손님 |정현선|서울대 국어교육연구소 선임연구원<!– | nanaoya@hanmail.net–> 문화교육과 미디어 교육 ‘문화교육’이라는 것은 더 이상 우리에게 낯선 말이 아닙니다. 이제는 문화교육이 ‘무엇’인가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문화교육을 ‘어떻게’, ‘어떤 방향으로’ 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와 계획들이 논의되어야 할 시점인 것 같습니다. 먼저 미디어교육을 통해 본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그 동안 교육 현장에서 진행되어왔던 ‘문해력(literacy) 교육’은 문자나 음성 언어로 된 텍스트를 읽고 해석하는 의사소통에 국한되어 진행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다양한 전자매체를 통해 전해지는 메시지가 우리 삶을 둘러싸고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