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시각예술]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더 넓은 세상과 만나는 방법을 생각합니다.
ㅡ국경없는마을 RPG 기획자들과의 만남

“배낭여행을 시작할 때 아이들은 비행기를 탑니다. 끝없는 상상을 펼치기 위해 상상력을 자극하는 상징적인 단계이죠.” (윤영욱 선생님)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곳, ‘국경없는마을’. 국내 최대 이주민 거주지인 안산시 원곡동 ‘국경없는마을’에는 국적, 인종, 문화적 배경, 성, 나이 그 어느 것의 제약도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개성 넘치며, 다양한 생각이 오고 가는 이곳 ‘국경없는마을’에서는 다문화주의 관련 체험교실, 이론연구 및 다문화 사업 등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 속에 눈에 띄는 프로그램 하나!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의 ‘국경없는마을 RPG’!     이름만으로도 신이 나는

미술가의 자화상과 나르키소스_ 미술평론가 강수미②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반 고흐 미술관에는 당연한 일이지만 고흐의 그림들이 다수 소장돼 있다. 누구나 인정하다시피 현대 문화예술 대중이 가장 사랑하는 화가인 고흐 자신의 초상화도 여러 점이다. 1885년 브라반트 시기 말엽부터 세상을 떠난 1890년까지 약 5년간 집중적으로 그린 삼십 점의 자화상들에서 고흐는 거의 일관되게 측면에서 비치는 자기 자신의 거울이미지를 보여준다. 그는 때로 팔레트를 든 모습을 그렸고, 때로는 배경에 일본 판화를 그려 넣기도 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자화상은 텅 빈 배경 앞에서 뚫어질 듯이 어딘가를 응시하는 굳은 표정의 고흐 자신만 표상하고 있다. 그럼 그

미술의 기원과 인간의 조건_ 미술평론가 강수미①

미술의 기원과 인간의 조건   ‘왜 아무 것도 없지 않고 이미지가 있었을까?’ 프랑스의 매체 이론가 레지스 드브레가 던진 이 알 듯 모를 듯한 질문은 생각보다 깊은 뜻을 담고 있다. 거기에는 오래 전 인류가 그저 자연의 여타 생명체처럼 단순한 생명활동을 이어나가는 존재에 머물지 않고, 다양한 이미지의 역사를 구축하게 된 근원적 동기를 묻는 뜻이 새겨져 있기 때문이다. 그 질문은 다시 말해, 왜 인간은 다른 동식물들처럼 그저 태어났다 일정한 시간을 살고 사라져버리는 자연의 생리에 굴복하지 않았을까? 왜 자기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세계를 이미지로

문화예술나눔단체 ART&SHARING을 만나다!

  20대 초중반. 세상에 대해 궁금한 것도 많고 도전하고 싶은 것들도 많은 나이다. 친구들과 어울리고 여행을 하며 젊음을 만끽할 수 있고, 한편으로 취업에 대한 압박과 힘겨운 학과 공부로 지칠만도 하다. 그럼에도 ART&SHARING 단체 활동을 포기하지 않는 이유가 있다. ‘예술을 매개로 한 활동에서 얻게 되는 참여자들과 진심이 담긴 소통, 그리고 나눔을 통하여 얻게 되는 소중한 감동’ 때문이란다. 세상의 따뜻한 변화를 위해 희망을 만들어가는 그들, ART&SHARING 회원들을 만났다.    

주5일 수업제 전면 시행과 토요문화학교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주5일수업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작년까지는 매월 두 번째, 네 번째 주에 한해 소위 ‘놀토(노는 토요일)’라는 이름으로 ‘주5일수업제’가 격주 진행되었으나, 올해부터 전면 시행되는 것이다.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줄어들고 가족과 함께하는 여가시간이 늘어나는 한편 교사들의 주 40시간 근로 원칙이 지켜지게 된다는 차원에서 긍정적인 의미도 있으나, ‘주5일수업제’를 바라보는 학부모들이나 교육현장의 반응을 보면 기대만 가득한 것은 아니다.     학생과 가족의 토요일을 맡겨 주세요!   2011년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2012년 주5일수업제’ 시행에 대해 교사의 96.3%가 찬성한 데 반해 학부모는 66.3~68.1%, 학생은

하늘공방이라는 이름의 예술가들

  공방(工房), 공방은 말 그대로 풀이하자면 장인 공(工)자에 방(房)자 즉, 장인의 방이다. 사전을 찾아보면 첫째, 조선 시대에는 승정원에 속한 육방 가운데 공예, 건축, 토목 공사 따위를 관한 일을 맡아보던 부서로, 둘째는 조선시대에 각 지방 관아에 속한 육방 가운데 공예, 건축, 토목 공사 따위에 관한 일을 맡아보던 부서라고 나와 있다. 단순히 장인의 방을 넘어선 국가예속 기관이라는 사실이 예전 국사 시간에 한 줄로 쓰여 있던 내용보다 새롭다. 그리고 갑자기 어려워진다. 공방은 그냥 뭐 만드는데 아니었어? 아니면 조금 더 붙여서 만들기 종류의 기능을

싱가포르 어린이 예술마을 이야기

  매년 개최되는 국제 싱가포르 예술축제의 로우 키 홍(Low Kee Hong) 신임 사무국장은 축제 기간 중 ‘어린이 예술마을(Kids Arts Village, KAV)’을 개최하자는 아이디어를 냈다. “어린이 공연이 왜 어린이를 가장한 어른들에 의해 열려야 하는가? 어린이들이 다른 어린이를 위해 예술적 경험과 공연을 직접 기획하고 제작하여 무대에 올려보면 어떨까?”라는 것이 그의 생각이었다.   어린이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함께하다   어린이 예술마을을 위해 2010년 1월부터 2011년 5월까지 일련의 연구와 활동이 진행되었다. 연구의 목적은 어린이들이 축제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도록 교육하고 육성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었다.

모든 사람들은 창의적이다. 단지, 수단을 모르는 것이다.

서울국제창의예술교육 심포지엄 지난 8월 12일 금요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서울문화재단의 주최로 서울 국제창의예술교육 심포지엄이 열렸다.국내외 다양한 창의적 예술교육의 우수 사례의 주인공들이‘예술교육으로 창의교육의 변화를 이끌다.’ 라는 주제 아래 현장의 소리에 뿌리를 둔 새로운 예술교육의 미래를 논의하는 자리였다. 세계 시민과 창의성 1부는 콜롬비아대학 데이비드 한센 교수의 기조발제로 시작됐다. 그는 철학과 교수인 만큼 세계시민주의적 관점에서 보았을 때 예술교육이 우리 교육과정에 심장부에 있어야한다고 강조 했다. 코스모폴리탄 시대에, 교육에서의 창의성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말하며 그 가치를 새롭게 하자는 내용으로 구성된 발제였다.   폴 콜라드, 창의성 구현 이론에서

나이지리아 우요 시의 토요 아트 클럽

  나이지리아는 활기차고 존립 가능한 국가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젊은 세대를 육성하고 있다. 미래를 위한 초석으로서 아동 예술과 문화 교육에 집중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토요 아트 클럽Saturday Art Club‘을 운영하고 있다. 나이지리아 우요 시에서 진행되는 토요 아트 클럽은 아동의 잠재적인 재능과 뛰어난 창의력을 포착하고 육성하기 위해 국립미술관이하 NGA이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나이지리아의 미래를 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나이지리아는 서아프리카에 위치하고 있는 연방 헌법공화국이며 36개의 주로 구성되어 있다. NGA는 아크와 이봄 주를 포함한 모든 주에 미술관을 운영하고 있다. 토요 아트 클럽은

일곱 빛깔 무지개처럼 다양한 문화 스펙트럼, 교육 현장에서 우리가 책임집니다!

일곱 빛깔 무지개처럼 다양한 문화 스펙트럼 교육 현장에서 우리가 책임집니다!   이제 다문화는 우리 사회의 한 측면으로 자리잡았다. 다양성과 특징이 존중되는 다문화 사회를 위해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문화와 문화를 이어주고 소통의 길을 터 주는 전문인력.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문화예술교육진흥원 다문화 교육인력 양성사업 『제 3기 다문화 전문강사 양성과정』 현장을 찾았다.   다채로운 배경, 성숙한 다문화 이해   2010년 6월 14일부터 6월 25일까지 총 10일 간, 하루 7시간씩 총 70시간 진행된 진흥원 『제 3기 다문화 전문강사 양성과정』은 1단계 서류 전형, 2단계 면접

창의력과 감성의 동반 성장 위한 바람직한 학교예술교육의 방향성 제시

창의력과 감성의 동반 성장 위한 바람직한 학교예술교육의 방향성 제시   스페인의 마르셀리노 보틴 재단은 1964년 설립된 민간재단으로 개인의 창의력 발달을 지원하고, 책임 있는 교육을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학교와 지역사회의 예술을 통한 창의력과 감성의 동반 성장이야말로 가장 바람직한 학교예술교육의 통합 모델이라 강조하고 있는 파티마 산체스 산티아고 재단이사를 만나 시각예술과 창의적 프로그램이 학생들에게 미치는 중요성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미술 교육 통해 예술적 자아 성찰의 시간 마련   마르셀리노 보틴 재단의 교육부서는 아동과 청소년의 감성, 인식, 사회 개발을 지원하고 이들이 독립성과 협동성,

[독일 연재리포트] 베를린 탄쯔탄젠트(Tanz Tangent) 무용학교

  탄쯔는 무용이란 뜻이고 탄젠트는 수학의 탄젠트를 말한다. 무용과 수학기호의 어울리지 않는 조합은 이 기관이 들어있는 삼각형모양의 건물모양에서 따왔다고 한다. 이 곳은 1981년 레오노라 익스타트, 이레네 지벤, 요한나 페티아스(Leonore Ickstadt, Irene Sieben, Joanna Pateas)에 의해 설립되었고 2003년부터 현재까지는 다른 팀이 이어받아 운영하고 있다.   설립자 레오노라 익스타트는 미국출신의 무용가로서 창의적이고 동시대적인 무용교육에 관한 실제적 활용 등을 다룬 책 ‘머리 속의 무용'(Tanz im Kopf)의 저자이며 교사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탄쯔탄젠트의 교육은 ‘움직이는 학교’라는 학교 무용교육프로그램을 비롯해 다양한 어린이, 청소년, 성인을 위한

워싱턴 디씨 케네디 공연센터의 교육활동

워싱턴 디씨 케네디 공연센터의 교육활동 30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예술교육 활동을 해 온 케네디 센터의 교육부는 워싱턴DC 지역뿐만 아니라 미국 전체 지역의 학생, 교사, 가족, 일반대중을 위한 수준 높은 예술체험의 제공을 목표로 삼고 있다. 따라서 전국에서 매년 1천100만 명 정도의 참여자와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만나고 있다고 한다. 예술교육 현장에서 보기 드문 참여자의 수는 명실상부한 미국의 대표적인 국립 예술교육기관으로서 거듭나기 위한 케네디 센터의 열정어린 노력에 힘입은 결과일 것이라 생각되어, 이 글에서는 한국의 문화예술교육 현장에 도움이 되는 부분을 찾아보기 위해 케네디

미국 보스톤의 방과 후 학교 파트너십

미국 보스톤의 방과 후 학교 파트너십 지역사회 전체가 아이들의 교육의 장이 된다. 다양한 지  역사회 주체들이 안전하고 질 높은 방과 후 교육을 위해 진행한 파트너십 프로젝트를 따라가 보았다.   1999년부터 ‘보스턴의 2시~6시 방과 후 프로그램’을 실시한 바 있는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시장 토마스 메니노(Thomas M. Menino)는 2000년 한 보고서를 통해 “보스턴 어린이들이 깨어있는 시간의 약 80% 정도를 학교 밖에서 보낸다”고 강조하며 “학교 밖에서 보내는 시간이 어린이들의 삶에 미치는 중요성”을 강조했다. 즉, 학교교육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는 것이다. 이렇게 방과 후 학교 밖에서

파리시청 성인강좌의 매력

파리시청 성인강좌의 매력 —글_노철환(아르떼 프랑스 통신원) 파리시청이 주관하는 성인을 위한 강좌세계를 들썩이게 했던 파리 외곽지역의 소요사태는 진정 국면에 이르렀다. 자크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은 11월 14일 저녁 대국민 연설을 통해 “이번 사태는 나라 전체가 나서서 어려움을 겪는 젊은이들에게 직업 훈련과 고용 기회를 창출해 치유해야 할 심각한 병의 징후”라고 말했다. 이번 소요 사태는 자유 평등 박애의 허울 좋은 포장으로 힘겹게 덮여있던 인종과 종교에 대한 뿌리 깊은 차별이 표면에 드러난 사건이었다. 다른 한편으로는 교육과 고용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돌아보게 한 사건이라고 할 수

링컨센터 인스티튜트의 예술가 교사

링컨센터 인스티튜트의 예술가 교사 —글_송보림(아르떼 미국 통신원) 미국 뉴욕시 맨하튼에 위치한 링컨센터 인스티튜트 (Lincoln Center Institute, 이하 LCI) 는 링컨공연센터 (Lincoln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Inc.) 의 부속기관으로, 미학교육(aesthetic education) 을 담당하는 예술교육기관이다. 1975년에 설립된 이래 약 30년동안, 미국의 철학자 존 듀이(John Dewey) 와 미학교육의 대표적 학자 맥신 그린 (Maxine Greene)1)의 철학을 바탕으로 다양한 교육활동을 이끌어 왔다. 음악, 연극, 무용 등의 공연예술과 시각예술, 건축 분야에 걸친 총체적인 예술교육을 선도해 왔으며, 설립 이래 약 270만 명의 학생과 5만 명의 교육자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