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1학교 1국가 문화교류'

최신기사

‘겨울 없는 나라에 평창을 알리다!’ 아리랑TV 양현미 원장 인터뷰 방영

지난 2월 1일(목) 아리랑 TV ‘하트 투 하트(Heart to Heart)’ 토크쇼에 양현미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장이 출연해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하 교육진흥원)에 대한 소개와 평창 문화올림픽 사업 등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겨울 없는 나라에 평창을 알리다!’ 주제로 전파를 탄 방송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의 일환’인 ‘평창 문화올림픽’에 대해 소개됐다. 교육진흥원에서 실행하는 평창 문화올림픽 사업은 와 <1학교 1국가 문화교류>이다. 양현미 원장은 “는 추운 겨울이 없고, 동계스포츠를 잘 알지 못하는 4개 국가(콜롬비아, 말라위, 베트남, 인도네시아)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추진된 문화예술 교육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했으며, “작년 하반기 마임이스트 유홍영, 가수 하림 등 분야별 전문가와

강원도 초등학생들과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을 응원합니다

– 2. 12. 강릉올림픽파크,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참가국 응원 행사 개최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2월 12일(월) 강릉올림픽파크에서 강원도청(도지사 최문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양현미)과 함께 ‘1학교 1국가 문화교류-축제형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응원 행사’를 개최했다. ‘1학교 1국가 문화교류*-축제형 프로그램’은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간 동안 한국을 방문한 선수들을 위해 ‘환영’과 ‘응원’의 메시지가 담긴 창작물을 가지고 응원하며 행진하는 행사이다. * 1학교 1국가 문화교류 사업: ‘환영’, ‘응원’, ‘감동’ 등의 슬로건 아래 강원도 내 40여 개 초·중·고등학교가 동계올림픽 참가국과 연계해 각 국가의 전통과 문화, 예술을 경험해보는 사업. ▲

지구촌 축제를 향한 환대·응원·감동의 메시지

평창문화올림픽 <1학교 1국가 문화교류>

2월 9일, 지구촌 최대 겨울 스포츠 축제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최되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평창과 강릉에서 다양한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전부터 종료 시까지 또 하나의 올림픽이 열렸다. [문화올림픽] “올림픽 가치를 통해 개최국 및 세계의 사람들을 참여하게 만드는 다양한 문화, 엔터테인먼트, 축제, 체험 활동을 의미” (IOC 가이드) 문화올림픽은 올림픽 기간 동안 다양한 문화를 접하고 새롭고 특별한 프로그램을 체험하는 축제의 장으로, 평창 문화올림픽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문화올림픽의 새로운 지평(New Horizon)을 열고, 동계스포츠가 존재하지 않았던 지역까지 동계

진부중학교 학생들, 평창에서 미국 대중 문화의 정수 그래피티를 만나다!

평창문화올림픽 1학교 1국가 문화교류 - 평창 진부중학교 그래피티 아트 워크숍

– 평창문화올림픽 1학교 1국가 문화교류 – 평창 진부중학교 그래피티 아트 워크숍 – “선생님 수호랑 눈이랑 코는 제가 그려줘도 돼죠?” “저는 약간 눈 쌓인 느낌을 내고 싶어요! 은색으로 뿌려볼래요” “악! 선생님 저 이거 망치면 어떡해요 떨려요. 저 진짜 스프레이 이거 눌러요 진짜 눌러요!” “선생님 얘 반다비 콧구멍 이상하게 그렸어요!” “아니에요 콧구멍은 제가 안 그렸어요!” 지난 1월 9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에 위치한 진부중학교 실내체육관에는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함성이 떠나갈 듯 울렸다. 영하 12도의 살을 에는 추위에도 불구하고 실내체육관은 아이들이 뿜어내는 무서운 집중력과 열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