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책 읽는 수요일'

최신기사

원더박스

낯선 역사에서 발견한 좀 더 괜찮은 삶의 12가지 방식   로먼 크르즈나릭 저 | 강혜정 역 원더박스 | 2013.04.01     어떤 종류의 컴퓨터 게임을 시작해도 라이프(생명)는 3개에서 5개가 주어지고, 초보는 1-2개의 라이프를 소모하면서 룰을 익히게 된다. 그런 점에서 삶이란 참으로 억울한 게임이다. 스스로 선택하지 않았으나 시작되었으며,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박차고 나갈 수는 없으며, 오직 주어진 길이라고는 최선을 다해 살아야만 하는 것. 게다가 라이프는 1개밖에 없는 단판 게임이다.   더 잘 살고 싶은 현대인의 욕망이 팽배해질수록 수많은 자기계발서가 횡행하지만,

예술의 섬 나오시마

아트 프로젝트 예술의 재탄생   후쿠타케 소이치로, 안도 타다오 저 | 박누리 역 마로니에북스 | 2013.03.15     오직 신과 인간만이 세상을 창조할 수도 있고 파괴할 수도 있다. 이것이 인간의 비극이다. 성경 창세기에서는 조물주께서 마지막으로 인간을 창조하는 과정에서 특별 서비스를 추가하셨다. 신의 형상대로 인간을 만드셨다는 대목이다. 자신의 형상대로 창조한 인간들에게 온 천하의 피조물을 맡겨 잘 다스리게 하기 위해서다. 그러면서 남자와 여자를 축복하며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며, 땅을 정복하라고 명령한다.   그런데 불행히도 여기에서 인간의 위대한 착각이 시작된다. 땅에 충만하며 땅을

철학자의 여행법

여행을 가려거든 연인 말고 친구와 가거라 미셸 옹프레 저 | 강현주 역 세상의 모든 길들 | 2013.03.15   미셸 옹프레가 쓴 의 원제는 ‘theorie of voyage’, 그러니까 ‘여행의 이론’쯤 되겠다. 여행기니 가이드북이니 하는 말은 들어봤어도 ‘이론’은 처음이다. 백번 양보해 알랭 드 보통이 쓴 ‘여행의 기술’까지는 인정하더라도 여행에 대해 무슨 ‘이론’이 필요하단 말인가. 목적지를 정하고, 일정을 예약하고, 짐을 꾸리고, 여행지를 방문하는 그 단순한 일에 무슨 이론적 고찰이 개입될 수 있나. 흠, 그런데 가만 생각해 보면 그렇지도 않은 것 같다. 전 국민의

우리를 가르치는 시간

어제의 상처를 어루만지고 내일의 불안을 덜어주는 영화에 관한 이야기     J. 페페 저 공감의 기쁨 | 2013.04.01     빵 굽는 사람 중에서도 장인 급에 해당하는 사람은 날마다 다른 식빵의 질감과 향기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비가 내리는 날의 식빵, 건조한 날의 식빵, 몹시 추운 날의 식빵, 그리고 어떤 메이커의 식재료를 사용했을 때의 각각 다른 식빵. 슬프고 괴로운 마음으로 구워낸 식빵과 기쁘고 행복한 마음으로 구워낸 식빵도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것이다.   요즘 내가 인물드로잉을 배우고 있는 선생님은 우리가 흔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