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행복'

최신기사

학습부터 진로, 건강까지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종합 지원!

2019년 12월 문화예술교육 정책 동향

1. 학습부터 진로, 건강까지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종합 지원! (‘19.11.20.) 여성가족부는 지난 11월 20일 제11차 청소년정책위원회를 개최하고, 학교 밖 청소년 지원 강화대책 등 주요 청소년 정책을 심의했다. 이 회의에는 교육부, 보건복지부,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민간위원이 참석하여 그간 학교 밖 청소년의 지원정책을 평가하고, 수요와 특성을 고려한 지원 강화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펼쳤다. 또한, 청소년이 정책과 지역사회 문제에 직접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청소년 참여기구 재구조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학교 밖 청소년이 편견과 차별 없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는

비영리 조직 운영을 위한 네 가지 질문

문화예술교육 단체와 비영리 공익활동

비영리 조직을 운영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특히 우리 사회에서는 비영리 영역에 대한 인식도 낮거니와 제도적 지원이나 안전망도 열악하기 때문에 더더욱 쉬운 일이 아닙니다. 저의 경험상 비영리 조직의 어려움은 내부요인보다는 사회적인 외부요인이 더 크다고 생각하는 것도 이와 같은 이유 때문입니다. 참 아쉬운 일이지요. 제가 비영리 공익활동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은 그것이 사회변화를 이끌어가는 중요한 한 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비영리 활동은 수요나 시장성만을 따지지 않습니다. 그것보다는 활동가들의 가치와 신념을 더 따릅니다. 그런 이유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영역, 아무도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 영역, 혹은

이진 예술강사

예술반찬으로 행복밥상을 차립니다

선덕보육원 이진 예술강사

해가 긴 여름임에도 숲 속 선덕보육원엔 이미 땅거미가 내려앉아있었다. 잘 살펴지지 않는 나뭇잎과 어렴풋이 보이는 능선은 이곳이 산 속에 위치해 있음을 알려주고 있었다. 그렇게 주변을 살피는데 여름비가 발길을 재촉한다. 한 여름 밤, 국악기 소리가 이진 예술강사로부터 아이들의 손과 귀, 마음을 통해 울리고 있었다. 어쩌면 그 한적한 시골길을 지나는 어떤 이도 우연히 들었을 일이다.

지금은 재밌고 미래엔 유익한 수업

광양중학교 박근애 예술강사

우라사와 나오키(Urasawa Naoki)의 만화 <몬스터(Monster)>는 치밀한 스토리와 철저한 고증, 인간의 심연을 파고드는 심리묘사로 유명하다. 그리고 만화가 얼마나 독특하고 세련된 표현수단을 지닌 매체인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이기도 하다. 작가는 컷의 수와 크기로 독자의 몰입을 조절하는가 하면, 의성어의 글꼴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으스스한 공포를 연출하기도 한다.

상상과 가치를 스케치하다

마인드맵을 활용한 놀이법

머릿속 생각을 시각적으로 쉽게 보여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되는 마인드맵(mind map) 기법은 빠른 시간 안에 정보의 연관관계를 정리하고 발생과정을 보여주며 단어들의 의미를 연관시켜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오르게 합니다. 함께 그리는 마인드맵은 서로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교집합을 만들어주기도 합니다. 문화예술 영역에서는 어떻게 마인드맵을 활용할 수 있을까요? 이야기를 연결하고 함께 만들어나가는 마인드맵 놀이와 방법들을 소개합니다.

‘뻔’한 지식을 ‘펀(Fun)’하고 낯설게 만들기

김정운의 ‘에디톨로지’는 지식의 편집방법론이다. 에디톨로지의 느낌을 최대한 살려 번역하자면 ‘재미있는 지식의 편집놀이’ 정도가 어떨까? 그는 우리의 창의력이 실은 살아오면서 우리에게 축적된 데이터베이스를 요리조리 잘 짜 맞추는 편집능력의 다른 이름이다.

삶이 행복해 지는 순간, 노인연극

구로노인종합복지관 3층의 대강당은 어르신들의 웃음소리로 가득하다. 20명 남짓한 연극반원들은 3개 그룹으로 나뉘어 연극연습에 몰두하고 있었다. 이곳의 ‘노인연극반’을 이끌고 있는 사람은 이난희 예술강사다. 그녀는 구로와 용산 노인종합복지관에서 노인연극반을 4년째 담당하고 있다.

[연구 리포트] 문화권 실현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정책

국민의 문화적 삶에 대한 정책 방향을 규정하는 ‘문화기본법’이 지난 4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지난해 12월 30일 제정된 ‘문화기본법’은 문화에 관한 국민의 권리와 함께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책임을 정하고 문화정책의 추진사항을 규정함으로써, 문화의 위상을 높여 문화가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국가사회의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그간 ‘문화’의 중요성에 대한 논의와 활동 등이 지속적으로 있어왔음에도 최근에야 문화기본법이 제정된 것은 다소 늦은 감은 있으나, 이제라도 문화의 가치와 역할에 대해 체계화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는 점에서는 큰 의의가 있다. 더욱이 국민 누구나 마땅히 누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