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프로젝트'

최신기사

2018 경남문화예술진흥원 생활예술동호회 매개자 연수생 모집

경남문화예술진흥원에서는 지역문화예술교육 현장전문가로 동반성장 할 2018년도 생활예술동호회 매개자 연수생을 모집한다. 이번 연수는 전문가 특강, 현장사례연구, 멘토링, 프로젝트 시범운영 등의 내용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생활예술 적용대상 단체 및 지역조사, 프로그램 설계, 현장교육실행의 과정이 프로젝트에 포함되어 있다. 연수는 8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되며, 도내 생활예술동호회 매개자 활동 희망자 중 20명을 모집한다. 신청은 7월 30일(월)까지 지원 신청서를 이메일(blue007@gcaf.or.kr)로 접수하면 된다. [관련링크] 2018 경남문화예술진흥원 생활예술동호회 매개자 연수생 모집

학습자 중심, 제작을 통한 학습

미국 라이트하우스 커뮤니티 공립학교 창의력 연구소

메이킹(making) 또는 메이커 중심 학습(maker-centered learning)은 실습, 학생 중심 학습을 의미한다. 학생들은 자신이 생각해 낸 질문을 탐구하고, 실제 문제에 학습한 것을 적용하고, 자료를 실험하고 관찰한 내용을 제작 중심 수업에 반영함으로써 더 심층적으로 학습하게 된다. 미국에는 이러한 메이커 기반 커리큘럼을 실행하는 학교가 많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이러한 커리큘럼을 운영하는 학교는 주로 실리콘밸리 근처의 사립학교이며, 혜택을 받는 것은 부유층 자녀들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미국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에 위치한 라이트하우스 커뮤니티 공립학교에서 운영하는 ‘창의력 연구소(Creativity Lab)’는 조금 다르다. 학생의 90%가 흑인과 라틴아메리카계로 84%가 무료급식이 필요한 빈곤층

‘문화예술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영국의 문화예술교육 프로젝트

문화예술 가치의 이해 보고서·겟 크리에이티브 캠페인

최근 영국에서는 문화예술의 사회적 영향력에 주목하고 있다. 문화예술이 사회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높게 평가하는 등 문화예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 이에, 일반 국민 모두가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누리는 ‘문화예술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연구 및 홍보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일례로 문화예술의 효과성을 근본적으로 탐구한 ‘문화예술의 가치 이해(Understanding the value of arts & culture)’ 보고서를 발간했으며, 대중의 참여를 유도한 문화예술 축제인 ‘겟 크리에이티브 캠페인(Get Creative Campaign)’을 진행했다. 문화예술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다 영국 ‘문화예술의 가치 이해(Understanding the value of arts & culture)’ 보고서

흔들리며 탄탄해지는 지역성의 발현

2017 지역특성화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호기심(호랑이 마을을 기억하는 심상치 않은) 프로젝트>

브뤼노 라투르(Bruno Latour)는 그의 저서 『과학 인문학 편지』에서 이렇게 쓰고 있다. “지난주 수요일에 나는 나의 컴퓨터가 교내 와이파이(wifi)에 접속하지 못해서 <업무지원센터>의 프랑크를 찾아갔지요. 나의 행위 경로가 중단되었기 때문에 그를 경유하지 않을 수 없게 된 겁니다. 프랑크는 해결을 위해 그레그를 불렀고, 그레그도 해결하지 못하여 결국 마뉘가 온 다음에야 내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나의 컴퓨터는 단순한 컴퓨터에서 여러 기술자들이 자신의 지적경험을 나누는 다중적인 것이 되었습니다. 통합된 것에서 조화되지 않은 것이 되었고, 즉각적인 것이었으나 매개되었으며, 빠른 것에서 느린 것이 되어버렸습니다. 한마디로 말하면,

‘문화예술을 삽니다’, 문화예술 속 크라우드 펀딩

아트 프로젝트의 본질과 대중과의 소통 그 사이

현재 문화예술 분야에서의 펀딩은 우리나라와 해외에서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해외보다 펀딩이 활발하지 않은 게 현실이지만 해외에서는 최근들어 펀딩과 한 발 더 나아간 크라우드 펀딩*이 각광받고 있다. 과거 금융 서비스 중심의 펀딩이 주를 이루다가 미국의 많은 창작자들이 꾸준한 펀딩 활동을 이어감에 따라 현재는 예술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전시, 공연, 음반 및 저예산 다큐멘터리 등의 분야에서 펀딩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최근 해외에서는 크라우드 펀딩이 전통적인 자금조달 방식에서 벗어난 대안 금융의 한 방식으로 주목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크라우드펀딩은 온라인에서 다수의

변화하고 완성하는 ‘대항적’ 문화예술교육

정원철 추계예술대학교 교수

작가로서의 정원철 교수를 떠올리면 아주 선명한 필치로 섬세하게 제작된 인물 목판화 작업을 기억하게 된다. 사람을 좋아하는 그의 마음은 공동체 기반 예술 작업과 연결되었는데, 미술을 전혀 접한 적이 없었던 지역 주민들과의 협업이나 시장 상인들의 삶을 나누는 작업에서 그는 사람들의 이웃으로 삶을 엮어내고 새로운 경험을 창조해 냈다.

경계에서 공존을 외치다

2016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행사 예술체험 워크숍 - 구수현, 김채린

칸칸이 빽빽한 점포가 뱀처럼 꿈틀대며 이어선 을지로. 빈틈없이 퇴적된 시간처럼 응축된 만물(萬物)이 가관이다. 미술작가들에게 을지로는 운명적인 공간이다. 작업을 하다보면 한번쯤은 보물찾기 하는 어린아이의 마음으로 어느새 을지로 골목을 헤매게 된다. 작가들은 종종 골목과 골목 사이, 만물과 만물 사이에서 아이디어를 얻고 물질을 탐색하고 사고를 실험한다.

2014 한국 문화예술교육 국제 실행 매뉴얼 개발 연계 시범사업 참여 예술강사 인터뷰

‘2014 한국 문화예술교육 국제 실행 매뉴얼 개발 연계 시범사업’ 현지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한국의 예술강사 4명(예정원, 이보늬, 이현지, 이효광)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다녀왔다. 일주일 남짓한 여정을 마치고 돌아온 이보늬(연극), 이효광(디자인), 이현지(만화•애니메이션), 예정원(만화•애니메이션) 예술강사를 지난 2월 24일 만났다.

[아르떼_서울] 뉴욕필하모닉과 함께하는 꼬마작곡가 워크숍 참여자 모집 안내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꼬마작곡가>의 창시자인 뉴욕필하모닉의 존 딕(Jon Deak) 과 수석강사 리차드 캐릭(Richard Carrick) 이 함께하는 워크숍이 개최된다. 이번 워크숍은 아동과 교육강사를 대상으로 각각 1회씩 열리며, 하루 동안 꼬마작곡가의 전 과정을 체험할 예정이다.

2014 문화예술교육 2차 포럼 ‘문화예술교육을 통해 변화를 모색하다’

미국의 정책연구기관인 RAND 예술연구센터의 보고서에 따르면, 문화예술이 가져오는 개인적인 효과라는 것은 전체 사회의 공적인 가치인 사회적 연대와 공동체 의식을 회복할 수 있는 공공적 차원의 효과로 전개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즉, 문화예술교육의 영향은 개인적인 차원의 가치를 넘어 사회문화적 가치로 그 외연을 넓히는 역동성을 지닌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