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책방'

최신기사

한미서점은 서점입니다. 그리고,

한미서점 대표 김시연·장원혁

레몬 빛의 노란색 칠 위에 정갈한 글씨체로 쓰인 책방 이름, 한미서점. 올해 초 2019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일상의 작가’ 사업에 참여할 공간을 선정하는 자리에서 한미서점 두 분의 주인장 중 한 분을 뵈었었다. 책을 사러 갔다가 서점 주인과 결혼하게 된, 그리하여 지금은 남편과 함께 서점을 운영하는 김시연 대표였다. 왜 ‘일상의 작가’ 사업에 참여하려 하시는지 물었더니, 대답이 짧고 분명했다. “책만 팔아서는 더 이상 안 되니까요.” 최근 몇 년 새 동네 책방이 눈에 띄게 늘어났고, 책방 입구에는 언제나 북 토크, 글쓰기 수업, 책 제본

‘지식의 놀이터’가 된 서점

-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바뀌고 있는 서점들

요즘의 서점들은 또 하나의 예술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해외의 서점들이 외형적인 부분에서 예술적인 면모를 드러내거나 최신 라이프스타일에 초점이 맞춰진 형태라면 국내의 서점들은 복합문화공간의 성격을 띈다. 포르투갈 렐루 서점을 시작으로 6개 서점의 이야기를 담았다.

김원 명예교사와 함께하는
「책방에서의 특별한 하루」

지난 10월 30일, 교보문고 강남점에서 월간 ‘PAPER’ 발행인 김원 문화예술 명예교사와 함께하는 「책방에서의 특별한 하루」가 열렸다. 이번 프로그램은 평소 잊고 지낸 소중한 것들에 관한 이야기와 개개인들이 앓고 있는 마음의 응어리들을 꺼내 함께 나누고 해결책을 찾기 위해 마련되었다.     김원 명예교사는 사랑하는 가족은 물론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붉어지는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사랑과 관심이 단절된 사회를 살아가는 젊은 세대들에게 공감을 이끌어 냈다. 그리고 게스트로 참여한 ‘안주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함께 김원 명예교사가 제기했던 상처들의 다양한 극복 법에 관하여 좌담을 나누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