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창조'

최신기사

미국, ‘일생의 예술 활동을 증진하는 음악교육’ 연구 보고서 발간

미국 메릴랜드대학교(University of Maryland) 음악교육학과 교수 케네스 엘푸스(Kenneth Elpus)가 청소년기의 예술 교육이 성인 예술 활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발간했다. 본 연구는 예술 교육에 대한 기존 방법의 한계를 보완하고 새로운 연구의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서 시작됐다. 기존 연구는 주로 성인의 예술 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인종, 가계 수입, 성별, 등의 사회인구학적 요인을 분석하는 데에 중점을 두었지만, 이번 연구에선 사회인구학적 조건이 동일하다는 가정 하에 ‘청소년기 학교 예술 교육의 중요성 고찰’을 위한 조사를 진행했다. 다음은 해당 연구 보고서를 요약 정리한 내용이다. 연구목적 –

파괴의 미학

던지고 터뜨려서 완성하는 예술 작품

던지고 터뜨려서 우연히 완성하는 예술 작품은 어떤 모습일까요? 때로는 역설적이게도 파괴하는 행위로부터 예술작품이 창조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행위는 치유의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기분이 좋지 않은 날에는 부정적인 기운을 모두 담아 던지고, 터뜨리고, 밟아서 예술로 승화시켜보세요!

예술과 삶은 어떻게 마주할 것인가

예술과 삶은 어떻게 마주할 것인가

영화로 만나는 문화예술교육

“화가는 눈앞에 보이는 것만 그려서는 안 되고, 자신의 내면에서 본 것도 그려야 한다. 내면에서 아무것도 보지 못한다면 그는 눈앞에 보이는 것을 그리는 일도 그만두어야 한다.”
화가 카스파 다비드 프리드리히(1774~1840)의 잠언은 당시로선 파격적인 것이었다. 만약 예술가의 내면에서 추한 것, 우스꽝스러운 것, 불쾌한 것, 끔찍한 것, 무시무시한 것이 떠오른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회피해야 하는가 아니면 묘사해야 하는가. 움베르트 에코에 따르면, 낭만주의의 도래로 “미는 더 이상 미학의 지배적인 관념이 아니게 되었”으며, “우리에게 혐오감을 주는 대상에 관한 이야기를 통해서도 그 가치를 깨닫는 것이 가능”했다.

‘뻔’한 지식을 ‘펀(Fun)’하고 낯설게 만들기

김정운의 ‘에디톨로지’는 지식의 편집방법론이다. 에디톨로지의 느낌을 최대한 살려 번역하자면 ‘재미있는 지식의 편집놀이’ 정도가 어떨까? 그는 우리의 창의력이 실은 살아오면서 우리에게 축적된 데이터베이스를 요리조리 잘 짜 맞추는 편집능력의 다른 이름이다.

예술과 기업의 창조적 충돌(Creative Clash)을 통한 혁신
“기업혁신, 예술에서 길을 찾다”

예술의 역할은 어디까지 일까요? 문화예술 정책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 경제, 환경, 혁신의 개념에까지 예술의 역할이 확장되고 있는 가운데 유럽에서는 예술과 기업을 연결하는 움직임이 시도되고 있는데요, 범유럽 네트워크 Creative Clash는 ‘조직 내 예술적 개입(Artistic Intervention in Organizations)’을 통해 예술로 기업과 창조적 충돌(Creative Clash)을 만들어내 상호혁신과 공동발전을 이끌어내는 매개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자세한 내용을 함께 살펴볼까요?   최근 몇 년간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문화예술지원에 비교적 후했던 유럽의 정부들도 불가피하게 문화예술분야 예산을 대폭 삭감하는 움직임을 보여 예술가와 문화기관들이 스스로 재정을 확보해야하는 과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