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지속가능'

최신기사

멈춤에 대한 희망 –
깨어나기 위한 질문

전환의 시대를 건너는 예술교육

멈추면 무엇이 보일까? 티베트어로 드렌파(drenpa)는 ‘대상이나 조건, 상황을 자각하다. 또는 깨어있다.’라는 의미이다. 이는 ‘나’라는 고정된 실체를 발견하는 대신 살아있는 모든 존재와 연결되어 있음을 알아차릴 수 있는 상태를 말한다. 자각이나 깨어있음이 가능하려면 기억하고 돌아보기를 위한 자발적 멈춤이 필요하다. 우리는 지금 매우 심각하고 위험한, 그리고 원하지 않는 ‘멈춤’의 상황에 서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전 지구적 멈춤이 진행되고 있고 다른 한편에서는 예상치 못했던 역설들이 감지되고 있다. 인간의 행동이 멈추자 도시의 공기는 깨끗해졌고, 감시가 느슨해진 틈으로 아마존의 숲은 망가져 가고 있다. 유럽연합은 흔들리고 있고,

격리와 봉쇄를 넘어
회복을 위한 예술적 접근

코로나19 이후, 예술가와 동행하는 예술지원

올해 2월 8일부터 16일까지 열린 일본 요코하마 공연예술회의에서 전 세계에서 모인 공연예술 관계자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눌 때만 해도, 아무도 지금의 상황이 도래할 거라 상상하지 못했다. 모두 앞으로 한 십 년쯤은 바쁘게 지낼 만큼의 아이디어를 나누고 계획을 세우며, 10월에는 서울아트마켓에서 만나자는 인사를 하고 헤어졌다. 이탈리아의 기획자와는 당장 한국의 섬과 이탈리아 북서부의 카프라이아(Capraia) 섬을 잇는 예술가 레지던시를 만들어 보자는 계획을 실행하기로 했다. 그런데 한국에 돌아온 나는 남도의 섬 방문 하루 전 기차표를 취소해야 했고, 이탈리아 친구는 가족 모두의 안전을 위해 카프라이아 섬으로

아이들의 목소리에서 답을 찾는다

학교에 뿌리내리는 문화예술교육을 위하여

이 세상에서 노래를 싫어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만큼 ‘노래’라는 예술은 대부분의 사람이 보편적으로 향유하고 있는 문화 중의 하나이며, 인간의 다양한 감정을 나타내는 가장 기본적인 표현방식이다. 노래를 좋아하는 것은 많은 시간을 학교에서 보내야 하는 아이들도 마찬가지이다. 청소할 때도 과제를 하면서도, 심지어는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는 중에도 아이들은 끊임없이 알 수 없는 가락을 흥얼거리곤 한다. 이처럼 아이들의 생활에 노래가 깊숙이 자리 잡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과서에 실려 있는 노래는 수업 시간에만 부르는 게 되어 버렸고, TV나 유튜브를 통해 아이들 삶 속에 파고든 대중가요가

예술교육도시, 꿈꾸는 예술터로 도약하는 전주의 미래

전주 꿈꾸는 예술터 ‘팔복야호예술놀이터’를 개관하며

2005년 「문화예술교육 지원법」 제정 이후 예술교육에 관심을 두고 연구하는 여러 시도가 있었다. 그러나 전주에서는 어떤 시도를 하였을까? 외부의 시각도 그렇지만 많은 전주 사람은 예향의 도시에 산다는 자부심을 느낀다. 그러나 정작 전주는 예술교육을 시도해 본 적이 없었다. 물론 정책이나 시스템에서가 아닌 지역만의 방식으로 학습된 것은 있을 수 있으나, 함께 고민하고 모두에게 골고루 혜택이 주어지는 정책의 틀은 없었다. 이것은 비단 전주만의 과제가 아니라 전국 기초자치단체의 실정이기도 하다. 지금까지는 광역단위의 문화예술교육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었기 때문에, 기초자치단체는 소외되어 있거나, 정책에 반영되지 못한 상태이기도 하다.

[제주 센터] 문화예술교육 <오후의 꿈 차(茶) 한 잔> 참여자 모집

제주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에서는 2018 문화예술인력양성 연수 참여자를 모집한다. 문화예술교육 활동가 및 문화예술교육에 관심 있는 도민과 함께 ‘지역에서 지속가능한 문화예술교육의 실현’을 주제로 따뜻한 차 한 잔과 함께 이야기 나누는 자리이다. 연수는 총 3회에 걸쳐 각 회차별 주제 관련 강연과 토론이 진행된다. 각 회차별로 ‘지역공동체’ ‘인적자원’ ‘지역자원’을 키워드로 광주 북구문화의집 정민룡 관장, 서울문화재단 임미혜 예술교육본부장, 카톨릭대학교 디지털미디어학부 임학순 교수의 강연 후 사전 질문을 토대로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연수 일정은 12월 3일(월), 13일(목), 14일(금) 오후 3시부터 제주시내 카페(카페몽, 아일랜드팩토리 풍류)에서 열리며, 참가 대상은 도내 문화예술교육

자기주도적 예술학습을 위한 예술가와 아이들의 만남

미국 미오울프 교육센터 카이메라

미오울프(Meow Wolf)는 2008년 미국 뉴멕시코주 센타페이 지역에서 출범한 예술단체로 건축, 조각, 회화, 사진 및 비디오, 가상‧증강현실, 음악 및 오디오 엔지니어링, 공연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 200여 명이 모여 활동하고 있다. 순수 창작예술 외에도 예술가 각자의 기술을 발전시키며 공동창작을 통해 몰입형 인터렉티브 멀티미디어 체험 전시 개발과 다양한 예술교육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위)용이 오고 있다, (아래)오메가 마트 예술창작에서 출발한 예술교육 미오울프는 지역 어린이‧청소년에게 다양한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자 2011년 교육센터 카이메라(CHIMERA)를 만들었다. 카이메라에서는 미오울프의 예술가들이 자체적으로 교육프로그램을 기획해 방과 후 예술교육 프로그램, 단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