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설치미술'

최신기사

겨울과 나란히 걷는 방법

계절을 포착한 문화예술

겨울과 나란히 걷는 방법 계절을 포착한 문화예술 동빙한설(凍氷寒雪) 얼음이 얼고 눈보라가 치는 겨울입니다. 몸과 마음이 움츠러드는 날씨이지만 이 계절에서 발견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계절을 포착한 예술 활동을 통해 겨울과 나란히 걷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눈의 생생한 표정 일본의 아티스트 시부야 토시히코(Toshihiko Shibuya)는 스노우 팔레트(Snow Pallet) 작업을 통해 소복이 쌓인 눈의 생생한 표정을 표현합니다. 도넛 모양의 타원체나 높이가 다른 직사각형의 설치물 바닥에 형광 도료를 칠하고 눈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그의 설치 작업은 눈의 양과 유형, 햇빛의 노출 등 환경의 변화에 따라 풍경이

시각예술로 발견하고 이야기하는 어린이의 세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양현미, 이하 교육진흥원)은 오는 12월 12일(수)부터 17일(월)까지 6일 간 아라아트센터에서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 전시회를 개최한다.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는 6명의 예술가가 서울, 부산, 인천, 대전, 경기, 전북에서 6개의 프로그램을 맡아 확대 운영되었다. 이전까지는 어린이가 믿는 세계에 대한 탐구와 어린이를 향한 신뢰 기반의 프로그램 위주였다면, 올해에는 어린이가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을 확장할 수 있도록 구성하여 개인을 넘어 사회적 가치에 초점을 둔 기획이 특징적이다. 이에 교육진흥원은 그 간의 사업 성과를 전체적으로 볼 수 있는 통합결과전시회를 개최한다. 본 행사에는

쓰레기가 예술이 될수 있다고?

재활용 예술활동

쓰레기가 예술이 될 수 있다고? 재활용 예술활동 ‘제5차 전국 폐기물 통계조사’에 따르면 국민 1인당 하루에 버리는 쓰레기양은 929.9g이라고 합니다. 중국이 재활용 폐기물 수입을 중단하면서 재활용 쓰레기에 대한 문제가 전 세계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쓰레기를 줄이고 환경을 생각하는 재활용 예술 활동을 살펴보았습니다. 버려진 것에서 발견하는 아름다움 체코의 조각가 베로니카 리히터바(Veronika Richterva)는 2004년부터 페트병을 이용하여 다양하고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는 변형이 쉬운 플라스틱 성질을 이용하여 자르거나, 가열하여 구부리는 등 새로운 조립 방식으로 커다란 설치미술과 실내조명기구 등의 예술작품을 만듭니다. 리히터바는 그래픽 디자이너인

칠레 곳곳에서 만나는 ‘다름의 표현’

칠레 제6회 예술교육 주간행사

매년 5월 넷째 주, 세계 각국에서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린다. 올해 한국에서는 5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 문화비축기지에서 ‘4차 산업혁명, 문화예술교육의 재발견’을 주제로 ‘제7회 2018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행사’를 개최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한 이번 주간행사는 국제심포지엄, 문화예술교육 워크숍, 문화예술교육 해커톤, 유관학회 세미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 문화예술교육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칠레에서는 5월 14일부터 18일까지 칠레 정부(교육부, 문화유산·예술부)와 유네스코, 칠레대학교, 예술단체 ‘발마세다 어린이 예술원(Balmaceda Arte Joven)’이 공동으로 ‘제6회 예술교육 주간행사(VI Semana de la Educacion Artistica, SEA)’를 개최했다. 칠레 주간행사의 특징은

아이들이 그리는 상상과 일상

최예지 - 일상 예술가,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 참여 예술가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는 어린이가 바라본 세상을 통해 각자의 꿈, 소망, 상상의 세계를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기획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어린이의 세계를 믿는다’라는 주제로 자신만의 세계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도록 2013년부터 시행되었다.

지지하며 조화롭게 어울리는 힘

중심과 균형을 이루는 예술놀이

사람들은 중심 잡힌 삶을 추구하고, 다양한 상황 속에서 균형을 잡으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하나의 물체를 올려놓을 때 정확한 무게 중심을 받쳐야 양쪽의 무게가 균일해지면서 수평이 되는 것처럼, 우리도 한 순간의 감정과 잘못된 판단으로 흐트러지지 않고 안정과 조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아닐까요?

바람이 부르는 노래

예술과 과학의 만남

여러분에게 예술이란 무엇인가요? 예술은 많은 사람들에게 미적 감동과 참여의 기쁨을 선사합니다. 하지만 예술이 과학기술과 만나면 보기에도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정보와 사실을 기반으로 한 위대한 발명품이 탄생하기도 합니다. 바람이 하는 이야기를 온전히 담아낸 예술과 과학의 합작을 감상해보세요.

공간을 다르게 경험하는 네 가지 방법

상상력을 깨우는 공간

누구에게나 특별한 공간 경험은 필요하다. 도저히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신비감, 환희, 두려움, 편안함, 쓸쓸함 같은 일상과 다른 느낌을 온몸으로, 때로는 편안하게, 어떤 때는 소름끼치게 느낄 수 있었던 공간은 어떤 곳들이었을까? 나의 어린 시절을 돌이켜보니 아무도 없는 새벽 거리, 텅 빈 예배당, 폐허가 된 아파트 현장, 지하 방공호, 한강 다리 밑, 영등포역, 교회의 종탑, 교회 지붕, 옥상이 떠오른다. 이외에 공간과 장소를 다르게 경험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아이들의 믿음에 귀 기울이다

2015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 결과공유워크숍

다른 해보다 유난히 따뜻한 겨울을 보내고 뒤늦은 한파가 찾아온 지난 12월 17일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2015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 결과공유워크숍이 개최되었다. 4일간 열린 결과공유워크숍에서는 지난 한 해 동안 전국에서 진행한 6개 프로그램의 결과물을 모아 선보인 통합결과전시회를 비롯하여 컨퍼런스, 소규모워크숍 등이 마련되었다. 많은 이야기와 사람들이 모였던 그 현장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