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생활밀착형'

최신기사

더 작은 단위에서 더 큰 관계를 만든다

기초 단위 문화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한 인천의 노력과 고민

인천에서는 지난 4월부터 시작해서 9월까지 기초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이하 ‘기초센터’)를 주제로 총 5회의 권역별 라운드테이블이 운영됐다. 정식 명칭은 ‘광역-기초 문화예술교육체계 구축을 위한 릴레이 포럼’이다. 기초문화재단, 문화기반시설, 평생교육시설, 문화예술교육 단체 및 관계자, 지역주민들까지 다양한 영역의 사람들이 참석한 이 자리는 참여자 간 서열이 없었고 또 정해진 규칙도 없었기 때문에 매번 참석할 때마다 논의가 진행될 방향에 대해 어떤 예측도 할 수 없었다. 지금까지 이렇게 각본 없는 논의 테이블을 경험할 기회가 있었던가? 현장의 목소리는 날카로웠고 지금까지 행해왔던 문화예술교육의 민낯은 여실히 드러났다. 11월 14일 인천생활문화센터 칠통마당에서 그동안 진행한

[전북 센터] 2019 문화예술 콘텐츠 연계 지원사업 <아는 만큼 보이는 예술> 공모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은 도민들의 문화 역량을 강화하고 문화, 예술에 대한 지식기반 확장을 위해 민간이 주도하는 단기 옴니버스 강좌 ‘2019 문화예술 콘텐츠 연계 지원사업 ’에 참여할 단체를 모집한다. 도내 문화예술 공간을 운영하는 단체로 전문가 과정이 아닌 일반 도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문화예술 관련 강연 및 강좌 운영에 필요한 경비를 지원한다. 문화예술 공간에서 일회성 체험 및 실기 중심의 교육프로그램이 아닌 규칙적으로 문화예술에 대한 인문학적 이해를 돕기 위한 전문가 특강 및 주제별 강의를 최소 8회 이상 운영하면 된다. 20개 내외 단체를 지정 단체당 500만원에서

문화예술교육 기획을 위한 지속적인 호기심과 배움

권효진 문화예술 기획자, 학습공동체 ‘아르떼 동아리’ 멘토

지하철역 도보로 5분 거리 아파트 사이, 요즘 보기 드문 터줏대감의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낡은 건물이 나왔다. 간판 하나 없는 겨자색 벽에 ‘행화탕’이라는 글씨가 마음을 포근하게 만들었다. 건물 안은 어떤 예술 공간이 펼쳐져 있을지 상상하며 들뜬 마음으로 문을 두드리니 안에서 권효진 기획자가 반갑게 맞아주었다. 밝은 목소리로 행화탕에 대해 설명하는 그녀의 눈빛에는 일에 대한 확신과 즐거움이 담겨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