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박물관교육'

최신기사

아프리카를 바꾸는 힘, 어린이의 ‘놀 권리’

그레첸 윌슨 프랭글리 플레이 아프리카(Play Africa) 대표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 소재하는 ‘플레이 아프리카(Play Africa)’는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 국가 가운데 최초로 건립된 어린이박물관이다. 이곳을 창설하고 운영하고 있는 그레첸 윌슨 프랭글리(Gretchen Wilson-Prangley)는 아프리카 어린이를 대상으로 예술교육을 포함한 박물관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에게 아프리카는 아직 낯설고 먼 곳으로만 여겨지는 가운데 플레이 아프리카를 방문하게 된 것은 소중한 기회였다. 아프리카에서 어린이박물관이 갖는 의미는 무엇인지, 특별히 예술교육의 필요성은 어떻게 찾아질지, 그 효과와 확장성은 무엇일지를 알아보고자 지난 3월 27일 그레첸 대표를 만났다. 이렇게 만나게 되어 정말 반갑다. 그런데 플레이 아프리카가 옛 형무소 건물

서로의 성장을 돕는 든든한 신뢰와 협력

2018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국외출장자 기고③ 미국 문화예술교육 기관・단체

누군가가 자신을 믿어준다는 것은 매우 든든한 일이고, 무엇이든 할 수 있는 힘을 준다. 신뢰가 있는 관계에서 사람들은 조금 더 용기를 낼 힘과 마음의 여유를 갖는다. 11월 초, 해외전문가 초청사업 협의와 프로그램 평가제도 조사를 위하여 미국 시애틀과 워싱턴 D.C.로 출장을 다녀왔다. 출장기간 동안 만난 기관과 현장을 되짚어보면서 출장자 모두가 공통적으로 이야기한 것은 모든 기관, 현장, 관계자에게 느껴지는 ‘여유’였다. 도대체 이러한 여유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이야기를 하면서 이 모든 여유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신뢰와 협력’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티칭아티스트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활동하는 아츠콥스(Arts Corps)에서는

‘2018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전시 및 워크숍’ 행사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양현미, 이하 교육진흥원)은 지난 12월 13일(목), 12월 14일(금) 양일간 상암 YTN뉴스퀘어 1층 YTN 홀에서 ‘2018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전시 및 워크숍’ 행사를 개최하였다. 교육진흥원은 2018년 한 해 동안 창의적인 문화예술교육 콘텐츠를 연구·개발하는 ‘오픈 랩(Lab)’ 지원사업 및 첨단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교육을 시도한 국립중앙박물관·국립민속박물관과의 협력사업을 통해 14개의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였다. 이에 ‘2018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전시 및 워크숍’을 개최하여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연구개발에 관심 있는 관계자·예술교육자들에게 다양한 콘텐츠 연구개발에 대한 가능성과 아이디어를 폭넓게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13일(목), 14일(금) 양일간 진행 된 전시는

예술과 일상의 연결 : 사람과 사회에 귀 기울이기

박물관 교육의 방향과 역할

우리는 현재 도처에서 급진적인 사회·정치 성향이 대두되고 있는 위태로운 세상을 지켜보아야 하는 힘겨운 시대에 살고 있다. 1970년대 이래로 더 평등하고 공정한 사회를 이루기 위해 쏟아 부었던 노력이 이제는 요원해 보이는 가운데, 구세대들은 과거로 회귀하는 듯한 느낌에 실망감과 좌절감을 감출 수 없을 것이다. 「칠레 산티에고 라운드 테이블(Santiago de Chile round table)1(1973) 문서를 보면 1970년대부터 박물관은 새로운 활동, 제안 및 태도를 추구하면서 사회적 상황에 견주어 박물관 자체의 역할과 직무에 대해 고심해야만 했다. 이 문서에서 박물관은 필요한 사회적 변혁에 동참하면서 자체 컬렉션, 공간,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국립중앙박물관 공동 개발 원격교육 프로그램 시범 운영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양현미, 이하 교육진흥원)과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 이하 중앙박물관)이 공동 개발한 원격교육 프로그램이 지난 11월 5일(월) 오후 2시, 국립중앙박물관 내 상설전시관 2층 공간 ‘온’에서 시범 운영되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강원도 춘천 서상초등학교 5, 6학년 어린이 15명이 참여하여 디지털 원격수업 ‘박물관은 생방송 중!’을 직접 경험했다. 원격교육에서는 ‘대동여지도’와 애니메이션 캐릭터 ‘김정호 선생’ 아바타 그리고 박물관 지도 전공 학예사가 함께 실시간 쌍방향 소통을 하며 만났다. 이에 학생들은 박물관의 전시실과 학교에서 배운 국보급 문화재 등을 영상 화면을 통해 생동감 있게 살펴보고 체험해 볼 수 있었다. 교육진흥원은

예술과 기술, 교육의 균형이 만드는 빛나는 순간

김선혁 레벨나인 대표, 고명지 히스토리아트랩 대표

#1. 몇 년 전 여행을 떠났을 때, 여행지에서 우연히 눈에 띈 광경. 버스의 옆자리에 젊은 부부와 아기가 앉아있는데, 아기가 ‘태블릿’을 앞에 두고 화면 위에 손짓을 하며 이미지를 넘기고 있었다. 그 행동이 너무나 자연스러웠다. 거의 직관적으로 알고 있었다는 듯이. 아마 그때부터였을 것이다. 세상이 변했다는 것을 절감하게 된 것은. 과거 내가 필기구를 손에 잡고 글을 쓰고 책을 읽고 암기를 하고 사전을 찾던, 거의 인류 역사의 수백 년간 지속되어 온 교육의 방식이 바뀌었다는 것을 말이다. 그로부터 몇 년도 지나지 않아, 요즘 어린이들은 모두

장소의 제약을 넘어 박물관이 제공하는 특별한 경험

미국 샌디에이고 항공우주박물관 ‘뮤지엄 앳 유어 핑거팁’ 프로젝트

미래 예술은 창작, 유통, 소비, 교육, 활용 등 모든 면에서 지금과는 달라질 것으로 예측된다. 이미 예술과 기술의 융합으로 인공지능이 창작하고, 기계의 도움으로 장애를 극복하는 사례는 낯설지 않다. 기술과 다른 영역의 융합은 인간의 고유영역으로 여겨지던 창작 활동이나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는 데 활용될 뿐만 아니라 교육 분야에도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미국 샌디에이고 항공우주박물관(San Diego Air and Space Museum, SDASM, 이하 항공우주박물관)은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박물관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단순히 전시 관람뿐만 아니라 실시간으로 도슨트와 함께하는 투어프로그램에 참여할 수도 있다. 이러한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