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최신기사

‘멈춤’이 필요한 일상 속 작가 되기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일상의 작가’를 돌아보며

한 풍경이 떠오른다. 주말이나 휴일, 아니라면 평일의 어느 저녁 시간, 저녁상을 물린 가족이 탁자에 마주 앉아, 또는 거실의 소파나 구석의 책상에 앉아 글을 쓴다. 노트나 메모지에 연필로 꾹꾹, 조심조심 써 내려간다. 아니면, 노트북컴퓨터를 열고 타닥타닥, 틱틱, 타이핑을 해나간다. 가족은 두 명에서 여러 명까지 다양하고, 일상을 기록하거나 일상을 바탕으로 시를, 이야기를 써 내려간다. 글을 쓰는 동안 창밖은 어느새 어둠이다. 가족, 일상, 문학으로 어떤 꿈을 꿀 수 있을까? ‘일상의 작가’를 준비하면서 기획에 참가했던 강사들과 기획자들은 위와 같은 상상을 했을지 모른다. 저녁이 사라진

울산문화재단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신규단체 인큐베이팅, 생애주기 맞춤형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추가 공모

울산문화재단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운영 기획 공모 2차 신규단체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생애주기 맞춤형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 각각의 운영단체를 추가 모집한다.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신규단체 인큐베이팅 지원사업은 6월부터 12월까지 강의, 체험, 관람 등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총 15회~20회 운영해야하며, 교육대상은 회당 최대 20명으로 아동·청소년 및 그 가족, 문화 소외계층이다. 지원자격은 최근 4년간(2015~2018) 문화예술교육사업 공모 선정, 수행 경력이 1회 이하, 2014년 이후 3년 이상 휴식한 단체면 지원가능하다. 생애주기 맞춤형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유아대상)은 유아‧아동대상으로 창의인성 함량을 위한 체험형‧놀이형 교육프로그램을 7월부터 12월까지 총 18회차 운영하면 된다. 문화예술교육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Free Play Fun-꿈다락 성과공유회’ 개최

–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Free Play Fun – 꿈다락 성과공유회 개최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양현미, 이하 교육진흥원)이 지난 12월 20일(수)부터 22일(금)까지 서울 시민청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Free Play Fun – 꿈다락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 2017 꿈다락 성과공유회는 교육진흥원이 주관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2개 사업 중 10개 사업의 프로그램 성과를 나누는 자리다. 참여자들이 창작한 결과물 전시(12월20일~22일)와 관계자와 참여 예술가들이 함께하는 패널토론(12월22일)이 진행되었다. 전시 ‘꿈다락 함께짓기’에서는 ▲박물관 연계 프로그램, ▲미술관 연계 프로그램, ▲국·공립기관 연계 프로그램, ▲도서관 연계 프로그램, ▲주말문화여행 등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음악, ‘무한 긍정’의 촉매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청소년X예술가 프로그램
<싱어송라이터밴드 마지못해민트초코와 함께하는 앨범발매 프로젝트>

가장 혼란스럽고 민감한 중고등학교 시기에 강렬한 예술적 충격은 평생을 간다. 그 중에서도 좋은 예술가와 함께 직접 예술 작품을 만들어 보는 경험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추억이 되어 인생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하지만 이런 프로그램을 만나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아르떼365가 찾은 이번 현장은 청소년들의 인생을 관통할 예술적 경험을 할 수 있는 조건을 지닌 기대되는 프로그램 중 하나였다. 홍대 공연장에서 직접 노래를 부르고 연주하는 현역 아티스트와 음악에 관심이 있는 청소년들이 만나 자작곡으로 음원을 발매한다고 했다. 게다가 이들은 지난 4월부터 동고동락하며

소리를 찾아 떠나는 특별한 여행

사운드아티스트 정만영 작가 -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문화여행 프로그램 참여 예술가

우리는 왜 여행을 떠날까? 평범한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경험을 하기 위해서가 아닐까. 낯선 장소에서 우연히 만난 사람들과의 인연, 그 지역에서 유명하다는 먹거리들을 처음 맛보며 느끼는 기쁨은 우리의 지친 심신을 깨우는 기분 좋은 자극이 된다. 이렇듯 여행지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모든 낯선 경험이 여행의 참 묘미라면, 여행지에서 새로운 소리에 귀 기울인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지 궁금해진다.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함께 예술을 매개로 자신만의 여행을 만들어 나가는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문화여행 프로그램의 사운드아티스트 정만영 작가를 만나보았다. 소리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라는 발상이 독특하다. 작가님께서는 어떤 계기로

어린이의 세계관이 예술로 소통하며 확장됩니다!

– 오는 9일 어린이를 위한 시각예술교육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 본격 시작 – – 시작에 앞서 진행되는 어린이‧학부모를 위한 ‘오픈클래스’ 참여자 모집 중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주성혜)이 함께하는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 프로그램이 지난 9월 2일(토)에 열린 오픈클래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막을 올렸다.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어린이는 무엇을 믿는가>는? ‘어린이의 세계를 믿는다’라는 슬로건 아래 예술가가 어린이의 상상력과 예술적 표현을 지지해주며 어린이를 향한 믿음의 의미를 제고하는 프로그램이다. 어린이는 예술가와 함께하는 예술활동을 통해 자신의 생각과 관심사를 자유롭게 창의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

추억을 되새기며, 내일을 응원하며

추억을 되새기며, 내일을 응원하며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10주년④ SNS 축하메시지: 아르떼, 열 살 축하해

아르떼, 10살 축하해요. 우리아이가 꿈꿀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워요~~^^
대전시 블로그에 아이와 참여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로빈슨 캠프’ 참여후기입니다.~
“누나! 누나는 화가 본적 있어?” “나는 토요일마다 만난다~!”…

가끔은 우산 없이 빗속을 걸어봐

가끔은 우산 없이 빗속을 걸어봐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문화여행 ‘무브무브 드로잉 댄스’

까만 무대 위 조명 아래 조그마한 남자아이 하나가 몸을 웅크리고 있다.
아이는 가끔씩 고개를 살짝 비틀거나, 엉덩이를 조금씩 들었다 내렸다 한다.
작고 느린 아이의 몸짓은 달팽이를 닮았다.
조명이 하나 둘 더 켜지며 엄마, 아빠, 형, 누나도 보이기 시작한다.
다섯 명의 한 가족이 무대 위에 함께 서 있다.
그들은 한 여름 장맛비의 추억을 그리며 흠뻑 젖어가고 있는 중이었다.

우리는 즐거운 대가족!

경산 예술마을사람들 가족합창단 '사운드 오브 패밀리'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가족 오케스트라‧합창 프로그램은 학령기 아동‧청소년과 부모, 조부모, 친척 등 보다 넓은 범위의 가족이 함께 참여하여 음악으로 가족 간 소통과 화합을 이끄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로 2년째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경북 경산 예술마을사람들의 가족합창단 사운드 오브 패밀리(Sound of Family)를 찾았다.

2015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현장에 가다

3월 21일을 시작으로 전국의 꿈다락 토요문화학교가 개학했습니다. 각 지역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아이들과 함께 새로운 토요일을 만들어 가기 위한 첫 발걸음을 시작했습니다. 이 가운데, 3월 28일 토요일 오전, 충청남도 공주시 금강 근처에 있는 ‘연미산 자연미술공원’을 찾았습니다.

문화예술교육 성과공유를 위한 콘텐츠 제작

2015년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하 ‘진흥원’)은 열 돌을 맞이하였다. 지난 10년간 진흥원 안팎에서 진행되었던 다양한 시도들을 바탕으로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들이 개발•운영되고 있으며 활발한 국제교류를 통하여 해외 우수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들도 다수 도입한 바 있다.

[대전] 2015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현장모니터링 주관단체 공모

2015년 대전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운영기관 및 단체를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단체를 모집한다. 선정된 단체에서는 월 1회 사업의 질적 측면과 운영적 측면, 기획 목표의 달성 수준, 기대효과, 교육시설 적절성, 프로그램 완성도, 교육 진행 및 고객서비스 만족도, 계획의 적절성 등에 대한 모니터링 및 점검을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