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태그 '국경없는마을'

최신기사

소통과 접촉의 배움터, 그 이상의 가치_국경없는마을 RPG

  “이름을 안 부르고 별명을 지어서 부르니까 훨씬 더 친근하고, 동생들과도 차이를 느끼지 않아요. 학교와 학년이 달라도 서로서로 편하게 지낼 수 있는 거 같아요.” 슈가_원곡고 유승원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의 국경없는마을 RPG를 만나는 네 번째 시간입니다. 오늘은 국경없는마을 RPG에 참가했던 고잔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포자, 니모, 낙타, 까치, 슈가, 돌도끼!! 이 신기한 이름의 주인공들을 지금부터 만나보시죠!     “토요일에 학교 안가서 좋아요. 그런데…”   2012년 3월부터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본격적으로 주5일 수업제가 도입되었습니다. 그동안 우리 친구들은 토요일을

더 넓은 세상과 만나는 방법을 생각합니다.
ㅡ국경없는마을 RPG 기획자들과의 만남

“배낭여행을 시작할 때 아이들은 비행기를 탑니다. 끝없는 상상을 펼치기 위해 상상력을 자극하는 상징적인 단계이죠.” (윤영욱 선생님)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곳, ‘국경없는마을’. 국내 최대 이주민 거주지인 안산시 원곡동 ‘국경없는마을’에는 국적, 인종, 문화적 배경, 성, 나이 그 어느 것의 제약도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개성 넘치며, 다양한 생각이 오고 가는 이곳 ‘국경없는마을’에서는 다문화주의 관련 체험교실, 이론연구 및 다문화 사업 등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 속에 눈에 띄는 프로그램 하나!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의 ‘국경없는마을 RPG’!     이름만으로도 신이 나는

세상을 만나는
놀이터 RPG

  주 5일 수업제 전면실시와 함께 토요일에 만나는 ‘학교 밖’ 문화예술교육. 나를 발견하고, 가족과 소통하며, 타인과 공감하고, 세상에 대한 이해를 넓혀가는 곳,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함께하는 목요일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에서는 경기도 안산의 ‘국경없는마을 RPG’ 프로그램을 따라 A부터 Z까지 기획과 실행과정을 촘촘히 살펴봅니다. 토요문화학교의 프로그램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아이들이 펼치는 그 생생한 현장부터 따라가 볼까요?   Video세상을 만나는 놀이터, 국경없는마을 RPG [vimeo clip_id=”46173526″ width=”644″ height=”362″]   * 아르떼365는 모든 영상물에 대한 저작권 및 출처를 표기하고 있습니다. 본 페이지에 게재된 영상물의 출처는 다음과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