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동틀

정책과 현장의 흐름을 접합니다_ 국내외 문화예술교육의 흐름과 현장, 연구 자료를 소개합니다.

예술적 상상을 실험하는 하이브리드 공간

영국 ‘상상력연구소’

실험실, 스튜디오, 갤러리, 과학 센터 및 박물관은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 각 공간마다 가지고 있는 고유의 목적과 그 안에서 이루어지는 행위는 모두 다르다. 실험실에서는 실험을, 스튜디오에서는 창작을, 갤러리와 박물관에서는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이 공간들이 하나의 공간으로 통합된다면 어떤 공간이 탄생할까? 상상력을 위한 새로운 개념의 공간 위에 나열한 공간들의 특징을 융합하여 새로운 개념의 공간으로 탄생한 곳이 있다. 2011년 설립된 ‘상상력연구소(Institute of Imagination)’가 바로 그곳이다. 상상력연구소는 전신이었던 어린이박물관(The Children’s Museum)이 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과 호기심을 구현할 수 있는 시공간이 부족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또한,

새로운 기술로 구현하는 예술적 아이디어

기술을 활용하는 예술가들 - 팀랩, 퍼베이시브 미디어 스튜디오

2001년 도쿄에서 출범한 ‘팀랩’(teamLab)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예술가가 모여 결성한 디지털 예술단체이다. 예술가, 프로그래머, 엔지니어, CG 애니메이터, 수학자, 건축가 등 ‘울트라 테크놀로지스트(Ultra-technologists)’로 구성된 팀랩은 공동창작 활동을 통해 예술, 과학, 기술과 창조성의 경계를 뛰어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놀자! 천재들의 프로그래밍 꼬마요정이 살고 있는 음악의 벽 내손으로 만드는 애니메이션 팀랩은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과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기술, 3D 애니메이션, 360도 디지털 이미지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기술을 예술에 접목한 ‘디지털 인터랙티브 아트’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디지털 아트 전시뿐만 아니라 관련 교육프로그램을

장소의 제약을 넘어 박물관이 제공하는 특별한 경험

미국 샌디에이고 항공우주박물관 ‘뮤지엄 앳 유어 핑거팁’ 프로젝트

미래 예술은 창작, 유통, 소비, 교육, 활용 등 모든 면에서 지금과는 달라질 것으로 예측된다. 이미 예술과 기술의 융합으로 인공지능이 창작하고, 기계의 도움으로 장애를 극복하는 사례는 낯설지 않다. 기술과 다른 영역의 융합은 인간의 고유영역으로 여겨지던 창작 활동이나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는 데 활용될 뿐만 아니라 교육 분야에도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미국 샌디에이고 항공우주박물관(San Diego Air and Space Museum, SDASM, 이하 항공우주박물관)은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박물관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단순히 전시 관람뿐만 아니라 실시간으로 도슨트와 함께하는 투어프로그램에 참여할 수도 있다. 이러한 새로운

예술교육을 검색하고 발견하고 연결하는

시카고 예술교육정보 아카이브 ‘아트룩맵’과 전미예술교육길드의 ‘회원 디렉토리’

21세기에 들어서 미국에서는 예술교육의 중요성을 국가와 지역 차원에서 강조하는 것을 넘어 모든 이들에게 양질의 예술교육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실천하고 있다. 그중 시카고는 지역 예술교육의 문제를 인식하고 지역 내 박물관, 문화기관, 예술단체 200여 개와 시카고 지역 지도자, 공립학교 교장 및 교사와 지역 재단 및 기업이 모여 모든 공립학교에서 예술교육을 확대 실행하기 위한 계획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렇게 모인 다양한 주체들은 지속적인 활동을 위해 2011년 ‘인제뉴이티’(Ingenuity, 창의력)를 출범하고 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트룩맵 정보공유에서 출발하는 선순환 구조 인제뉴이티가 운영하는

예술교육 자산을 데이터베이스에 담다

미국 티칭 아티스트 길드

미국에서는 모든 학생들이 양질의 예술교육을 누릴 수 있도록 2014년 국립예술기금(NEA)의 ‘예술교육 전략’(Strategy plan for arts education), 2017년 ‘5년 연구 어젠다’(Five-year research agenda) 등 국가 정책과 연구를 발표했다. 그러나 이러한 국가 차원의 전략과 정책, 연구와는 별개로 티칭 아티스트(Teaching Artists) 각자가 예술교육 현장에서 겪는 문제와 어려움은 다양하다. ‘미국 티칭 아티스트 길드’(National Teaching Artists Guild, 이하 TAG)는 예술교육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티칭 아티스트들이 크고 작은 사회변화를 이룰 수 있는 기술과 열정, 경험을 지녔다는 믿음 아래 그들의 이익을 대변하고자 설립된 비영리단체이다. 2004년 설립된 TAG는

창의성을 통한 변화의 힘

아일랜드 ‘크리에이티브 아일랜드 프로그램’·영국 ‘창의적인 사람들과 공간들’ 프로젝트

해외에서는 사회 전반적으로 시민들이 예술활동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참여형 예술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 아일랜드는 문화예술을 국가의 핵심 사업으로 구분하며 ‘크리에이티브 아일랜드 프로그램(Creative Ireland Programme)’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영국의 경우 ‘창의적인 사람들과 공간들(Creative People and Places, CPP) 프로젝트’를 통해 예술 활동에 대한 문화 소외계층의 흥미를 유도하고 있다. 문화예술에 대한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이는 데 주력하는 두 사례를 소개한다. 문화예술적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아일랜드, 크리에이티브 아일랜드 프로그램(Creative Ireland Programme) 아일랜드는 지난 2017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크리에이티브 아일랜드 프로그램(Creative Ireland Programme)’을 통해 자국민의

어린이·청소년이 주체가 되는 문화예술 공간

핀란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예술센터’·영국 ‘더 훌라발루 극장’

해외에는 어린이, 청소년만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전용공간이 있다. 어린이·청소년들이 예술창작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을 진행할 뿐만 아니라, 이와 관련한 연구와 프로그램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대표적으로 핀란드 헬싱키 인근에 위치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예술센터(Art centre for children and young people)’와 영국의 ‘더 훌라발루 극장(The Hullabaloo)’이 있다. 핀란드의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예술센터’는 핀란드뿐 아니라 전 세계 어린이·청소년을 대상으로 예술교육 관련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영국의 ‘더 훌라발루 극장’은 0세 유아부터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어린이 극장으로, 교육 프로그램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다양한

‘문화예술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영국의 문화예술교육 프로젝트

문화예술 가치의 이해 보고서·겟 크리에이티브 캠페인

최근 영국에서는 문화예술의 사회적 영향력에 주목하고 있다. 문화예술이 사회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높게 평가하는 등 문화예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 이에, 일반 국민 모두가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누리는 ‘문화예술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연구 및 홍보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일례로 문화예술의 효과성을 근본적으로 탐구한 ‘문화예술의 가치 이해(Understanding the value of arts & culture)’ 보고서를 발간했으며, 대중의 참여를 유도한 문화예술 축제인 ‘겟 크리에이티브 캠페인(Get Creative Campaign)’을 진행했다. 문화예술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다 영국 ‘문화예술의 가치 이해(Understanding the value of arts & culture)’ 보고서

2017년 문화예술교육 자료집 총망라

2017년 발간 자료 모음

2017년은 그간의 괄목할만한 성과와 성장통을 바탕으로 또 한 번의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한 해였다. 콜로퀴엄과 국제 심포지엄, 문화예술교육 컨퍼런스에서는 문화예술교육 관계자, 전문가, 관심자 등 다양한 주체들과 함께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공론의 장이 펼쳐졌다. 또한, 문화예술교육 종합계획을 수립 전, 문화예술교육의 주요 의제를 보다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하여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는 정책토론회를 진행하기도 하였다. 이번 아르떼365에서는 문화예술교육 정책 및 현장의 논의를 담은 주요 행사 자료집과 정책 사업별 문화예술교육 현장을 깊숙하게 살펴볼 수 있는 사례집, 결과자료집 등 2017년 문화예술교육의 흐름을 읽을 수 있는 발간물을

전 국민을 위한 해외 문화예술교육

어린이 전문극단에서부터 현대 무용단까지

‘모두’를 위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이 증가하고 있다. 단순히 유아부터 어르신까지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개념이 아니라, 지역을 기반으로 계층별, 세대별 요구와 특성을 파악하여 생애주기별 맞춤형 문화예술교육을 확대해나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미국과 호주 극단에서 관객과 호흡하는 다양한 워크숍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모든 아동과 예술가에게 영감을 미국 트러스티 사이드킥(Trusty sidekick) 미국의 어린이 전문극단인 트러스티 사이드 킥(Trusty sidekick)이 어린이와 가족들을 아울러 자폐 아동 등에게도 문화예술을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트러스티 사이드 킥은 연극을 통해 아이들의 상상력을 일깨워 주고 세상을 새로운 방식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문화예술교육을 위한 영감의 원천 ‘RSC(Royal Shakespeare Company)’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④ 영국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이하 <A-round>)는 국내 문화예술교육 매개인력의 해외탐방 지원을 통한 역량강화 사업으로 지난 2015년부터 시행되었다. 2017년에는 8월부터 12월까지 총 4팀 10명이 독일, 싱가포르, 이탈리아, 영국 등 각국의 문화예술교육 현장을 탐방‧조사했다. 문화예술교육 전문가로서의 고민과 탐구점 그리고 생생한 해외 문화예술교육 사례들을 [아르떼365] 독자들과 함께 네 차례에 걸쳐 나누고자 한다. ①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독일 ②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싱가포르 ③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이탈리아 ④

건강한 피드백이 만드는 연극 교육의 탄생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③ 이탈리아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이하 <A-round>)는 국내 문화예술교육 매개인력의 해외탐방 지원을 통한 역량강화 사업으로 지난 2015년부터 시행되었다. 2017년에는 8월부터 12월까지 총 4팀 10명이 독일, 싱가포르, 이탈리아, 영국 등 각국의 문화예술교육 현장을 탐방‧조사했다. 문화예술교육 전문가로서의 고민과 탐구점 그리고 생생한 해외 문화예술교육 사례들을 [아르떼365] 독자들과 함께 네 차례에 걸쳐 나누고자 한다. ①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독일 ②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싱가포르 ③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이탈리아

통합문화예술교육 관점에서의 싱가포르 유아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② 싱가포르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이하 <A-round>)는 국내 문화예술교육 매개인력의 해외탐방 지원을 통한 역량강화 사업으로 지난 2015년부터 시행되었다. 2017년에는 8월부터 12월까지 총 4팀 10명이 독일, 싱가포르, 이탈리아, 영국 등 각국의 문화예술교육 현장을 탐방‧조사했다. 문화예술교육 전문가로서의 고민과 탐구점 그리고 생생한 해외 문화예술교육 사례들을 [아르떼365] 독자들과 함께 네 차례에 걸쳐 나누고자 한다. ①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독일 ②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싱가포르 ③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이탈리아 ④

삶 중심의 독일 문화예술교육을 찾아서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① 독일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이하 <A-round>)는 국내 문화예술교육 매개 인력의 해외 탐방 지원을 통한 역량강화 사업으로 2015년부터 시행되었다. 2017년에는 8월부터 12월까지 총 4팀 10명이 독일, 싱가포르, 이탈리아, 영국 등 각국의 문화예술교육 현장을 탐방‧조사 했다. [아르떼365]에서는 프로젝트를 통해 경험한 문화예술교육 전문가로서의 고민과 탐구점 그리고 생생한 해외 문화예술교육 사례들을 네 차례에 걸쳐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 ①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독일 ②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A-round> 탐방기 – 싱가포르 ③ 2017 글로벌 문화예술교육 탐방 프로젝트

‘다양성· 전문성· 지속성’을 향한 해외 노인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크리에이티브 에이징 센터·수 카사(SU-CASA)·카트레부(cARTrefu)를 중심으로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 사회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문화예술교육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해외에서는 정부의 주도 하에 노년층이 사회 안에서 창의적이고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을 설립하는가 하면, 지역의 축제와 연계한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커리큘럼 및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해외 주요 국가에서 실시하고 있는 노인 문화예술교육에는 어떠한 프로그램들이 있는지 살펴보자. 노인들의 다양한 사회적 역할을 위해 미국, 국립 크리에이티브 에이징 센터(NCCA, National Center for Creative Aging) 미국 국립 크리에이티브 에이징 센터(NCCA, National Center for Creative Aging, 이하 NCCA)는 지난

예술교육을 통해 ‘나’를 둘러싼 사회를 알아가다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캐나다 청소년 예술교육 프로그램

어린이도 아닌, 청년도 아닌 중간 시기를 거치는 청소년들은 감정이 들쑥날쑥하다. 모든 것을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생기기도 하다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존재라는 생각에 움츠러들기도 한다. 자기 생각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고 싶다가도 어떤 반응이 돌아올지 몰라 조심스럽다. 어린이보다는 책임감을 요구받으면서도 청년보다는 미성숙한 ‘청소년’이라는 시기. 이러한 청소년 시기에 접하는 문화예술교육은 청소년의 다양한 감정과 더불어, 자유롭고 창의적인 의식과 행동을 이끌어 내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다. 자기 자신의 정체성뿐만 아니라 사회와 공동체를 알아 가는 데 있어 문화예술교육은 청소년들에게 구체적으로 어떠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