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동틀

정책과 현장의 흐름을 접합니다_ 국내외 문화예술교육의 흐름과 현장, 연구 자료를 소개합니다.

정체성 찾기에 주목하는 호주국립박물관 교육프로그램

정체성 찾기에 주목하는 호주국립박물관 교육프로그램 —글_임보람(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기획홍보팀) 지난 7월 5일, 주한호주대사관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호주국립박물관의 학교교육 담당자인 데이비드 아놀드(David Arnold)와 교육프로그램 개발자인 스티븐 커팅(Stephen Cutting)을 만났다. 예정이 없던 식사 자리였기에 정식 인터뷰는 여의치 않았다. 다만 이날의 자리가 계기가 되어 호주국립박물관의 교육프로그램에 대해 여러 가지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이 글은 호주국립박물관의 학교교육 연계프로그램의 정보를 토대로 한 것이며 이메일로 이루어진 데이비드 아놀드와의 인터뷰를 통해 세세한 이야기들을 확인하였다. 교육형 박물관을 지향 호주국립박물관은 호주의 수도 캔버라에 위치하고 있으며, 2001년 3월에 개관한 이후로 호주의

런던 로햄턴 대학 초기아동기의 예술교육 국제회의 참관기

런던 로햄턴 대학 초기아동기의 예술교육 국제회의 참관기 —글_임보람(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기획홍보팀) 지난 7월 5일, 주한호주대사관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호주국립박물관의 학교교육 담당자인 데이비드 아놀드(David Arnold)와 교육프로그램 개발자인 스티븐 커팅(Stephen Cutting)을 만났다. 예정이 없던 식사 자리였기에 정식 인터뷰는 여의치 않았다. 다만 이날의 자리가 계기가 되어 호주국립박물관의 교육프로그램에 대해 여러 가지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이 글은 호주국립박물관의 학교교육 연계프로그램 사이트(http://www.nma.gov.au/schools/)의 정보를 토대로 한 것이며 이메일로 이루어진 데이비드 아놀드와의 인터뷰를 통해 세세한 이야기들을 확인하였다. 교육형 박물관을 지향 호주국립박물관은 호주의 수도 캔버라에 위치하고 있으며, 2001년 3월에

카리브해 지역의 문화예술교육과 만나다

카리브해 지역의 문화예술교육과 만나다 —글_김주호(한국문화예술교육 진흥원장) 올해와 내년에 걸쳐 문화예술교육진흥원의 대표적인 국제교류사업이 될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World Conference on Arts Education)1)의 준비차, 지난 7월 카리브해 연안의 작은 섬나라 트리니다드 토바고(Trinidad and Tobago)에 다녀왔다. 이 지역의 활동가, 이론가, 정책 담당자가 한 자리에 모여 자신들의 활동사례와 이론적인 관점을 공유하는 가운데, 문화예술교육의 사회적 의미를 국제사회에 보다 폭넓게 인식시키려는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 문화적 배경도 다르고 우리에게 그리 알려진 바가 없는 곳이었지만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경험과 열정은 작열하는 태양만큼이나 뜨겁고 강렬했다. 회의가 열렸던 웨스트인디즈 대학 위기의 사회 그리고

해외의 어린이 문화예술교육 공간에서 배운다

해외의 어린이 문화예술교육 공간에서 배운다 —편집부 서구의 동화책에는 종종 미술관이나 박물관을 통해 알록달록 꿈을 꾸는 어린 주인공들이 등장한다. 우리에게는 낯설지만 동화에까지 이런 모습이 등장하는 것은 그곳에서는 그런 문화공간들이 아이들 삶의 중심에, 일상에 아주 자연스럽게 들어와 있기 때문일 것이고, 또 그만큼 멋지기 때문일 터이다. 집이라는 사적 공간을 벗어나 아이들이 접하게 되는 공공 공간은 다양하다. 집 주변의 놀이터에서 탁아시설, 학교와 지역 문화 공간들, 그리고 그 사이를 오고가는 거리들… 하지만 우리의 공간들, 우리의 도시들은 그곳의 사용자들, 더구나 아이들을 그다지 배려하고 있는 것 같지는

덴마크 소녀, 라이케의 어떤 여름날 하루

덴마크 소녀, 라이케의 어떤 여름날 하루 —글_고민정(아르떼 덴마크 통신원) 라이케(Rikke)는 덴마크 코펜하겐 근교의 파럼(Farum)이라는 작은 도시에 사는 열 살 소녀다. 여름방학을 맞았지만 엄마, 아빠가 직장일로 바빠서 가족끼리의 특별한 여름 계획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외갓집도 먼 한국에 있다. 세 살 터울의 언니는 체조 요정을 꿈꾸는 덴마크의 국가대표 선수다. 가족과의 시간을 뺀 나머지 여름방학 시간을 라이케는 어디서 무엇을 하면서 보낼까. “우리 지역의 방과 후 교실인 푸워수고어(Furesogaard)에 보내요. 아이들이 활동을 아주 좋아하고, 직장을 가진 부모들이 마음 놓고 애들을 보낼 수 있어요.” 라이케 엄마는

어린이와 성인 모두를 위한 문화예술공간 : 프락 일드프랑스

어린이와 성인 모두를 위한 문화예술공간 : 프락 일드프랑스 —글_박지은(아르떼 프랑스 통신원) 프락 일드프랑스에 관한 짧은 일화 프랑스 남부의 님므(Nimes) 외곽에 사는 E가 파리에 왔다. 미국에 있을 때 우연히 알게 된 후 가끔 여행을 같이 다닌 계기로 지금까지 연락이 이어지고 있는 친구다. 프랑스인이긴 하지만 27살이 넘도록 제대로 파리 구경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래서 나름대로 파리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겠노라고 짧은 주말 동안 부지런히 발품을 팔던 중, 문득 프락 일드프랑스 (FRAC: Fonds Regional d’Art Contemporain 현대미술지방진흥재단) 생각이 났다. 미술 전공자는 아니지만 E는

네루의 정신이 살아 숨쉬는 인도 국립어린이문화교육센터(National Bal Bhavan)

네루의 정신이 살아 숨쉬는 인도 국립어린이문화교육센터(National Bal Bhavan) —글_최도인(메타기획컨설팅 책임컨설턴트) 본 원고는 ‘어린이 문화예술교육 공간 운영 및 구축방안 연구’의 일환으로 인도의 국립 어린이 문화교육기관인 국립어린이문화교육센터(National Bal Bhavan)를 방문한 기록을 담고 있다. 국립어린이문화교육센터는 단순히 하나의 기관이 아니라 어린이를 위한 국가적 문화교육 시스템이라고 해야 할 만큼 큰 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내년이면 50주년을 맞이한다. 역사가 깊은 만큼 공간이나 시설은 다양한 시대의 스펙트럼을 보여주지만, 그 이념과 철학은 매우 강력하게 자리 잡고 있다. 3일간의 짧은 여정으로 50년 역사의 국립어린이문화교육센터를 제대로 소개하는 것은 불가능하겠지만 여정의 기록을

자유로운 발상의 산실, 효고현립 아동관

자유로운 발상의 산실, 효고현립 아동관 —글_최영애(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교수) 오사카 간사이공항에서 버스를 타고 또 기차로 갈아타고 도착한 히메지(姬路) 시는 한눈에도 소박함을 엿볼 수 있었다. 히메지 시의 상징인 히메지 성은 일본에서 처음으로 지정된 세계문화유산으로 히메지 시 전체가 내려다보이는 높은 곳에 도도하게 자리 잡고 있었다. 늦은 저녁을 먹은 우리 일행은 긴 여정에 지쳤음에도 불구하고 히메지 성으로 향하였다. 밤 불빛에 하얀 자태를 뽐내던 모습은 우리 일행의 마음속에 설명할 수 없는 아름다움으로 새겨졌다. 우리는 첫날 히메지 시 호텔에 묵었다. 다음날 아침식사를 마치자마자 일행은 효고현립(兵庫縣立) 아동관을

사막 위에 세워진 어린이 문화도시 홀론

사막 위에 세워진 어린이 문화도시 홀론 —글_서혜림(힘마건축 대표) 지중해에 접한 텔아비브(Tel-Aviv)에서 이스라엘의 동쪽을 가로질러, 예루살렘 그리고 사해로 이동하는 거리는 불과 2시간. 하지만 도로를 따라 눈앞에 펼쳐진, 마치 낙타들의 거대한 혹과도 같은 사막의 풍경은 깊이 축적된 시간의 거대함을 느끼게 했다. 요르단과 경계를 이루는 사해를 출발하여 사막에서 양을 치며 살아가는 유목민들의 텐트를 지나면 중세를 연상시키는 예루살렘을 만나게 되고 조금 더 지나면 첨단 테크놀로지로 무장한 미래지향적인 도시 텔아비브를 만나게 된다. 1933년에 설립된 홀론(Hollon)이란 도시는 텔아비브 남쪽에 접해 있는 교외 주택지다. 모래땅, 즉 사막이라는

프랑스의 문화예술교육 지원 정책

프랑스의 문화예술교육 지원 정책 —글_ 박지은 (본지 프랑스통신원) 문화와 예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나라로 프랑스를 꼽는 데에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오늘날 프랑스가 문화와 예술을 대표하는 나라로 일컬어지는 것은 일찍이 문화 유산과 예술품들의 가치를 인식하고 이를 보존하는 데 오랜 시간과 정성을 들여온 데 기인하는 것이므로, 이러한 명성은 결코 하루 아침에 이루어 진 것이라 할 수 없다. 그러나 이러한 프랑스에서도 학교에서의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개념이 형성된 것은 상대적으로 최근의 일이다. 1970년대 이전에는 어린이의 예술적 감수성을 개발하거나 아이들과 함께

뉴욕시 교육청의 예술교육과정 지도서 ‘블루프린트’

뉴욕시 교육청의 예술교육과정 지도서 ‘블루프린트’ —글_ 송보림(본지 미국 통신원) 뉴욕은 경제, 사회, 정치 등 여러 분야에서 주목 받는 도시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브로드웨이의 뮤지컬과 갤러리가 가득한 소호거리를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은 역시 뉴욕이 문화와 예술의 도시임을 알려준다. 최근 이 문화와 예술의 도시에서 예술교육자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는 것은 뉴욕시 교육청(the New York City Department of Education)이 지난해 개발, 발표한 ‘블루프린트 (Blueprint)’ 이다. 블루프린트는 “모든 학교에서의 예술의 부흥(Arts Restoration throughout the Schools)”이라는 모토 아래 뉴욕시가 펼치고 있는 문화예술교육 진흥정책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일종의 예술교육과정

영국 공교육의 드라마 교육에 관해 듣는다 – 케네스 테일러

영국 공교육의 드라마 교육에 관해 듣는다 – 케네스 테일러 권수연|기획운영팀 -How do I know what I think until I here what I say 영국에 있는 지인을 만나기 위해 휴가차 방문하게 되면서, 영국 문화예술교육에 특별한 족적을 남기고 있는 분을 인터뷰 해오겠노라고 호언장담을 했다. 하지만 인터뷰 요청 메일을 보낸 곳들에서 응답이 없어 시간이 지날수록 가슴이 조마조마했다. 그러던 중에 국립극장(national theater)의 링크를 통해 발견한 드라마교육(Drama in education) 사이트(http://www.kentaylor.co.uk)에서 영국의 드라마교과 과정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자료들이 차곡차곡 쌓여있는 창고를 발견하게 되었다. 보통의 애정으로 쌓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