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싹틀

잠시 멈추고 머리를 식혀봅니다_ 우리의 일상과 현장에 영감을 주는 사례와 시도를 소개합니다.

문화예술로 녹아든 메카트로닉스

전시회·공연장·미술관에 등장한 기계들

메카트로닉스(Mechatronics)는 기계(mechanics)공학과 전기(electronics)공학의 합성어이자, 1975년경 일본에서 만들어져 1980년을 전후로 정착된 조어입니다. 이 메카트로닉스는 자동화 생산시스템, 마이크로 머시닝, 지능형 로봇, 반도체/디스플레이, 지능형 설비, 인공지능,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습니다. 문화예술 분야에서도 메카트로닉스는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되고 있는데, 특히 최근 로봇 기술이 집약적으로 발전하면서 영화, 전시, 음악, 페스티벌 등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악기 연주와 디자인에 활용된 메카트로닉스 관련 URL https://youtu.be/IvUU8joBb1Q 먼저 ‘마블 머신(Marble Machine)’이라는 작품을 소개합니다. 구슬 기계라는 뜻의 ‘마블 머신’은 구슬을 이용한 작동 방식에서 나온 말로, 기계에 예술적 상상력을 불어 넣고 인간이

공사판을 닮은 잡동사니 놀이터

상상력을 깨우는 공간

공사판을 닮은 위험한 놀이터가 주목받고 있다. 이 놀이터가 연상시키는 것은 ‘잡동사니’, ‘위험’, ‘건축’, ‘제작’, ‘자유’의 단어들이다. 안전규제와 이해 단체의 개입, 그리고 양산되는 놀이기구에 의해 구조화된 놀이터가 등장하기 전, 자유롭게 뛰어 놀던 마을 앞 공터나 버려진 공사판이 연상된다. 1960~70년대 서울 변두리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세대들은 방과 후 잡동사니가 쌓인 곳으로 몰려가 아무도 하지 않았던 새로운 놀이들을 발견하며 놀았다. 모험놀이터는 그런 곳을 닮았다.   안전 관련 소송이 빈번하지 않은 유럽에는 이런 모험놀이터가 1,000여 곳이 넘는다. 영국 런던에만 80여 곳에 모험놀이터가 있다. 이와는

나만의 특별한 감각이 작품이 됩니다

공감각을 활용한 문화예술의 사례

여러분은 공감각을 경험해보신 적이 있나요? 하나의 감각이 다른 영역의 감각을 불러일으키는 공감각을 느끼면 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이 서로를 넘나들게 됩니다. 그리고 우리는 오감이 아닌 뭐라고 정의할 수 없는 여러 가지 감각들을 소유한 특별한 사람이 된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소리로 맛을 느끼고 그림자로 노랫소리를 표현하는 등의 공감각을 활용한 창의적인 문화예술의 사례들을 함께 보실까요? 천장에서 들려오는 빛의 소리 ‘공감각을 활용한 문화예술의 다양한 시도’ 중 첫 번째로 소개드릴 사례는 천장으로 들어 온 빛을 스펙트럼으로 분리하고 그것을 소리로 표현하는 방식의 작품입니다.

함께하면 커지는 기쁨

콜라보레이티브 아트의 세계

마케팅에서 주로 쓰이는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 즉, ‘협력’이라는 뜻의 이 말은 지명도가 높은 둘 이상의 브랜드가 손을 잡고 새로운 소비자층을 공략하는 기법으로 이제는 아주 흔한 말이 되어버렸습니다. 이 콜라보레이션이 문화예술교육의 영역에도 중요하게 적용되고 있습니다. 예술가가 다른 예술가와 협력해 공동의 작품을 만드는 기존의 방식에 머물지 않고 관객들, 아이들을 작품 속으로 적극적으로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공동 작업을 통해 새로운 참여형 예술을 만들고 그 과정에서 중요한 예술적 경험을 할 수 있으니까요. ‘콜라보레이티브 아트(collaborative art)’의 확장형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예술교육 분야로 확장된 콜라보레이티브 아트가 어떤 식으로 이루어지는지

즐거운 예술교육을 위한 요한 하위징아의 위로

[기획자 추천도서] 전현구 시네버스 교육프로그래머의 『호모 루덴스』

요한 하위징아의 『호모 루덴스』는 친절한 책은 아니다. 저자의 해박한 지식은 책 읽기를 어렵게 만든다. 이 책을 끝까지 읽는 건 성공했지만 누군가에게 소개할 때면 주저하게 된다. 내용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말하고 있는 건지, 저자의 의도를 잘못 해석하고 설명하는 건 아닌지 걱정이 되기 때문이다. 먼저 이 책에 관해 독자로서 자의적 해석을 거친 뒤 이야기하고 있음을 전제한다. 필자(전현구)는 본래 예술을 창작하는 사람이었지만, 예술을 교육하고 기획하는 사람으로 역할이 바뀌어 가는 과정에서 이 책이 주었던 위로에 대해 말해보려고 한다. ‘유희하는 인간’ 혹은 ‘놀이하는 인간’으로 해석되는 “호모

지형 그대로의 놀이터

상상력을 깨우는 공간

1950년대 미국어린이놀이터협회의 로비로 인해 일본 놀이터에 적용되기 시작한 4S(Slide, Swing, Seesaw, Sandbox)를 한국의 놀이터는 그대로 모방했다. 정작 미국이나 일본은 1960년대 중후반부터 4S를 넘어 보다 창조적이고 개성적인 놀이터로 변모하기 시작했다. 현재 한국의 학교와 공공 놀이터는 여전히 4S 시대에 멈춰져 있다. 규격화된 철제 미끄럼틀(Slide), 시소(Seesaw), 그네(Swing)와 모래밭(Sandbox)이 거의 모든 놀이터에 설치되어 있다. 대략 일본보다도 50년 이상 뒤처져 있는 셈이다. 산업 성장과 개발 주도 시대는 수많은 산과 언덕을 평지로 만들었다. 포클레인으로 긁어낸 부지에 똑같은 놀이터가 들어섰다. 자연 지형은 깎고 다듬어야 할 대상일 뿐

흙과 물이 예술이 될 수 있다면

일상의 소재로 만드는 예술작품

예술은 언제나 멀리 있고 어려운 것만은 아닙니다. 예술의 소재는 우리 가까이에서 발견할 수도 있습니다. 먼저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일상적인 소재인 흙으로 ‘조각’하는 예술가가 있습니다. 미국 중남부 오클라마호에 거주하는 레나 디트리치(Rena Detrixhe)인데요. 이 분의 작업 방식은 좀 독특합니다. 흙 중에서도 고운 붉은색 흙을 사용해 카펫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Red Dirt Rug | 2016 Current Studio, Oklahoma City, Oklahoma 관련 URL https://www.renadetrixhe.com/2016-red-dirt-rug 어떻게 이런 작품을 만들었을까요? 레나가 작업하는 방식을 같이 볼까요? 먼저 격자무늬를 표시해 놓은 비닐 위에 흙을 곱게 펴는 것으로부터 시작합니다.

예술의 본질에 질문에 던지다, 정크 아트

쓰레기는 어떻게 예술이 되었나

‘정크 아티스트’를 아시나요? 사전적 정의로는 ‘폐품 조각가’, 혹은 ‘폐품 이용 조형 미술가’.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밖에 없는 쓰레기를 이용해 예술을 창조하는 사람’을 말하는데요. 쓰레기가 어떻게 예술이 되는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재활용품의 위대한 탄생

무한한 창의력을 키워주는 ‘업사이클링(Upcycling)’

업사이클링(Upcycling)의 의미를 아시나요? 자칫하면, 리사이클링 의미의 재활용과 혼동하실 수 있는데요. 업사이클링은 기존에 버려지던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에서 더 나아가 새로운 가치를 더해(upgrade) 전혀 다른 제품으로 다시 생산하는 것(recycling)을 말합니다. 재활용을 의미하는 리사이클링(Recycling)의 상위 개념이죠.

‘지식의 놀이터’가 된 서점

-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바뀌고 있는 서점들

요즘의 서점들은 또 하나의 예술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해외의 서점들이 외형적인 부분에서 예술적인 면모를 드러내거나 최신 라이프스타일에 초점이 맞춰진 형태라면 국내의 서점들은 복합문화공간의 성격을 띈다. 포르투갈 렐루 서점을 시작으로 6개 서점의 이야기를 담았다.

예술교육에 관한 책 소개

예술교육의 올바른 관점을 제시하다

이번 아르떼365에서는 예술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뮤즈, 학교에 가다』와 예술을 통한 치유에 관한 『예술이 어떻게 사람과 사회를 변화시키는가?』, 어린이 예술교육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행복한 인재로 키우는 예술의 힘』 총 3권의 책을 소개하고자 한다.

예술교육의 기록. 2

문화예술교육 총서 발간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은 문화예술교육의 지식 확장과 공유를 위해 2006년부터 지속적으로 총서를 발간해왔다. 현재까지 발간된 총 14권의 총서에는 한국 문화예술교육의 이론과 철학, 사례를 담은 3권의 기획 총서와 해외 문화예술교육 관련 우수 도서를 번역한 11권의 총서가 있다. 지난주에는 20006년부터 2012년까지 발간된 문화예술교육 총서 9종을 소개한 바 있다.

예술교육의 기록. 1

문화예술교육 총서 발간

예술교육의 가치는 지속성이 더해질 때 빛을 발한다.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은 문화예술교육의 학문적 접근 영역 확대와 지식공유를 위해 2006년부터 총서를 발간해왔다. 여기에는 국외 문화예술교육 관련한 우수 도서를 번역한 총서를 포함해 한국 문화예술교육의 이론과 철학, 사례를 담은 기획 총서가 있다

띵동, 책이 왔습니다!

책을 만나는 특별한 방법

봄이 오면서 우리의 감수성을 간질간질 자극하는 요즘, 책과 함께 특별한 만남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책은 마치 마법 세계와 같은 공간이에요. 독자들은 작가의 시각을 빌려 다양한 삶을 경험하고, 때로는 공감하기도 하며, 나만의 상상을 펼칠 수도 있어요! 책이 선사하는 특별한 하루, 준비되셨나요?

거꾸로 보는 우리들의 세상

중력과 무중력을 활용한 예술 작품

중력의 법칙으로 인해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는 물체는 어떠한 예술을 만들어낼까요? 반대로 무중력 상태에서 모든 게 아래에서 위로, 혹은 거꾸로 이루어진 세상은 어떤 모습이 될까요? 색다른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상상해봐요! 중력과 무중력의 법칙으로 나만의 세계를 구축해보세요! 떨어지는 물감이 만들어내는 세계 중력은 물체를 아래로 끌어당기는 힘을 가집니다. 아래로 하나둘 떨어지는 물감은 어떤 그림을 만들어낼까요? 함께 실험해봅시다. 막대기, PVC 파이프, 삼각대와 같은 물체를 캔버스 위에 설치한 다음 구멍이 뚫린 종이컵이나 생수통을 긴 실로 연결하여 설치해주세요. 그 안에 물감을 채우면 구멍 사이로 물감이 똑똑

예술 한 컵, 놀이 두 컵

종이컵 예술놀이

일상에서 종이컵은 쉽게 사용되고 버려집니다. 하지만 이런 종이컵을 다시 한 번 관찰하면 상당히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무대 위 멋진 소품이 되기도 하고, 일상에서 필요한 다양한 생활용품이나 작품이 되기도 하는 종이컵으로 색다른 예술놀이를 즐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