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이동하기 푸터 이동하기

싹틀

잠시 멈추고 머리를 식혀봅니다_ 우리의 일상과 현장에 영감을 주는 사례와 시도를 소개합니다.

삶의 시간을 늦추고 자신을 탐색하는 인생학교

덴마크 시민학교(Folks Højskole) 예술수업이 던지는 메시지

이제 막 고등교육을 마친 열일곱 살 앳된 졸업생, 오랜 사회생활에 지쳐 잠시 휴직계를 내고 쉬고 싶은 직장인, 퇴직 후 무료한 삶 속 즐거움을 찾고 싶은 중년, 여생 끊임없이 새로운 것들을 배워 보고 싶은 노인, 조금은 특별한 여행을 하고 싶어 떠난 여행자. 무작정 흐르는 삶의 시간을 잠시 늦추고, 낯선 공간 속에서 예술을 통해 자신을 탐색하고 만나고 싶은 이들이 한 공간에 모였다. 짧게는 3개월, 길게는 10개월까지 예술과 함께 먹고 자고 노래하며 흥 내는 자리, ‘덴마크 시민학교(Folks Højskole)’가 바로 그곳이다.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창조성을 빛낸 사람들의 13가지 생각도구

[기획자 추천도서] 서혜윤 작곡가가 보는 『생각의 탄생』

음악 전공과 관련된 입시위주의 교육을 하다가 문화예술교육이라는 넓은 범위로 들어와 학생들과 만나게 된지 6년차가 되었다. 정해진 커리큘럼과 확실한 목표가 있는 입시 수업과 달리, 문화예술교육은 아이들의 눈빛과 태도가 제각기다. 게다가 문화예술교육 학습자들은 개인별로 수업을 받아들이는 방식에 대한 편차가 크기 때문에 그 효과를 단언할 수도 없다. 나 역시 문득 나의 수업방식과 커리큘럼에도 의문이 들기 시작하였다. 아무리 고민을 해봐도, 기존의 방식에서 고작 한두 걸음 움직인 것이 전부였다. 이런 답답한 마음은 우연히 지인에게 선물로 받은 『생각의 탄생』을 통해 해결할 수 있었다. ‘창조적인 상상력’의 중요성

창의 교육을 갈망하는 우리 모두의 지침서

[기획자 추천도서] 공유화 무용가 『문화예술교육은 왜 중요한가』

지난 2015년 겨울, 문화예술교육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문화예술교육 현장의 이해와 실습’이라는 수업에 참여했다. 이 수업을 통해 영국의 슈타이너 학교(Steiner education schools in UK)에 대한 동영상을 접하게 되었고, 수업 중에 짧게 접한 동영상이 아쉬워, 집에 돌아와 1시간이 넘는 동영상을 푹 빠져들어 보게 되었다. 그때의 영상은 나의 교육 가치관을 흔들어 놓는 동시에 소중한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특히, 문화예술교육사란 무엇이고, 어떤 의미의 교육자를 말하는지, 문화예술교육, 통합예술교육, 창의력 교육에 대해서도 더 알고 싶어졌다. 그러던 중 존 소렐(John Sorrell), 폴 로버츠(Paul Roberts), 대런 헨리(Darren Henley)의

예술+과학+교육의 탄생 ‘무한상상실 아트팹랩(Art Fab Lab)’

국립현대미술관 속 융복합 예술창작 공간 Zoom In

무한상상실 아트팹랩(Art Fab Lab·이하 아트팹랩)*은 국립현대미술관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과학창의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국가사업인 ‘무한상상실’의 거점기관으로 미술관이 선정되면서 시작하게 된 신매체 기반의 ‘미술관 속 예술창작 공간’이다. 지난 2015년 11월 17일 개소한 아트팹랩은 예술과 기술의 융합으로 다양한 가치를 생산하는 현대적인 시민 창조공방으로서 한국형 메이커 스페이스(Maker space)**의 역할을 모색하며 산업과 예술, 교육 공동체로서 국립현대미술관의 역할을 확장하고자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교육동에 마련되었다. 아트팹랩은 레이저 커터와 밀링머신, 3D프린터, 3D스캐너 등 디지털 제작 장비로 불리우는 디지털 패브리케이션*** 기기 20여 대가 구비되어 있는 1작업실과 2D, 3D 모델링이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문화예술로 들어온 생명과학

예술을 통해 접하는 놀라운 과학의 모습

과학 기술이 발달하면서 생물을 바라보는 관점도 이전과는 다른 시각으로 접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술을 통해 육안으로 보이지 않았던 생물의 모습을 엿볼 수 있게 된 덕분인데요. 예술의 영역에서도 생명과학을 활용하는 사례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자세히 살펴볼까요? 미술관에 들어온 생명과학 전(展) 전(展) 관련URL https://www.moma.org/explore/inside_out/2011/03/08/edward-steichen-archive-delphiniums-blue-and-white-and-pink-too 최초의 바이오 아트 전시는 1936년 뉴욕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에드워드 스타이켄(Edward Steichen)의 전(展) 입니다. 참제비고깔은 미나리제비과의 두해살이풀로, 관상용으로 키우는 식물인데요. 세계적인 사진가이면서 원예가로도 유명한 스타이켄이 26년간 애지중지 길러온 참제비고깔을 미술관에 전시한 것입니다. 전시는 살아있는 생물을 미술관에 전시할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을

모이면 다르다! 예술과 기술의 콜라보레이션

새로운 공간과 경험을 창조하는 시간

예술과 기술은 이제 자연스럽게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무용, 미술, 음악 등 각각의 장르에 기술이 활용될 뿐 아니라 기술을 통해 각 예술 장르를 넘나들기까지 하는데요. 이러한 예술과 기술의 결합은 기존의 예술이 할 수 없었던 새로운 공간과 경험을 제공해 줍니다. 예술에 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경험을 창조하는 특별한 사례들을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인간의 몸과 기술이 만났을 때 첫 번째 사례는 무용 공연과 기술의 환상적인 만남을 보여줍니다. 일본의 아티스트 다이토 마나베(Daito Manabe)가 이끄는 팀 라이조마틱스(Rhizomatiks)와 퍼포먼스 아티스트그룹 일레븐플레이(Elevenplay)의 놀라운 콜라보레이션 작품들인데요. 라이조마틱스와